이마트, 대형마트 최초 전기차 '트위지' 판매
전국 25개 매장에 3가지 모델 마련
입력 : 2019-03-07 15:07:57 수정 : 2019-03-07 15:07:57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이마트가 대형마트 최초로 도심형 전기차 대표 모델인 르노삼성의 '트위지(TWIZY)'를 판매한다. 이마트는 이달 초부터 전국 25개 매장에서 '트위지'를 판매한다고 7일 밝혔다.
 
'트위지'는 쎄미시스코 'D2'에 이어 이마트가 판매하는 두 번째 전기차로 국내 완성차 제조업체의 전기차를 판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마트는 현재 운영 중인 스마트 모빌리티 전문 편집매장 '엠라운지(M-Lounge)' 등 기존 전기차 매장 20곳에 추가로 신규 팝업 매장 5곳을 더해 소비자 접점을 전국 단위로 확대했다.
 
이번에 판매되는 '트위지'는 지난해 국내 판매량만 1500대를 기록하는 등 국내 도심형 초소형 전기차 시장의 80% 정도를 차지하는 대표적인 모델이다. 일반적인 내연 자동차와 달리 콤팩트한 디자인을 적용해 복잡한 도심에서 뛰어난 기동성을 자랑하며, 개성 있는 외관도 특징이다. 
 
에어백과 디스크브레이크, 4점식 안전벨트와 탑승자 보호캐빈 등으로 안전성도 갖췄다. 220V 가정용 일반 플러그로 충전할 수 있어 기존의 전기차보다 충전이 쉽고 편리하다. 3시간30분이면 100% 충전되고, 1회 충전으로 55㎞에서 최대 80㎞까지 주행할 수 있다.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트위지는 총 3가지 모델이다. 기본형인 2인승 '인텐스(소비자가격 1430만원)', 뒷좌석을 트렁크로 대체해 최대 180ℓ/75㎏의 화물을 실을 수 있는 1인승 '카고(소비자가격 1480만원)' 외에 2019년 신규 모델로 출시한 2인승 '라이프(소비자가격 1330만원)' 등으로 구성돼 소비자의 이용 환경에 따라 선택하면 된다.
 
또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확대를 위한 정부 보조금과 지방자치단체별 별도 보조금 혜택을 더하면 '인텐스' 모델 기준으로 실제 구매가격은 지역에 따라 510만원(청주)에서 810만원(대구)까지 크게 낮아질 전망이다.
 
허준석 이마트 스마트모빌리티 담당 바이어는 "트위지는 1인~2인용 초소형 전기차의 대표 모델 중 하나로 앞서 선보인 D2와 함께 이마트 내 초소형 퍼스널 모빌리티 매출을 견인할 것"이라며 "대기오염 없는 다양한 친환경 이동수단을 적극적으로 소개해 다가오는 친환경 자동차 시대를 준비해 할 것"이라고 말했다.
 
7일 오전 일렉트로마트 영등포점에서 모델들이 대형마트에서 최초로 판매하는 르노삼성의 전기차 '트위지'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이마트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