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비핵화땐 군축 국제 노력" 한-오스트리아 정상회담
입력 : 2019-02-14 17:15:33 수정 : 2019-02-14 17:43:27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북한의 비핵화를 전제로 한 군축과 핵 비확산 필요성을 밝혔다.
 
세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는 이날 청와대 접견실에서 열린 한-오스트리아 정상회담에서 "오스트리아는 그동안 국제사회의 군축·비확산 관련 조약에서 선도적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쿠르츠 총리는 그러면서 "세계적 군축과 핵 비확산을 위해서는 핵강국의 양보와 의식의 변화가 필요하다"며 "국제사회의 많은 파트너들과 함께 오스트리아와 한국이 협력을 해나가자"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쿠르츠 총리의 말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북한의 비핵화가 선결되면 오스트리아의 노력에 우리도 합류할 수 있다"고 화답했다. 향후 한반도 평화체제가 구축되는 과정에서 핵 비확산은 물론 군축 필요성까지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오스트리아가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정착을 일관되게 지지해 준 것에 대해서도 사의를 표했다. 쿠르츠 총리는 한반도 긴장완화와 평화를 이끌어낸 문 대통령과 한국 정부의 노력을 높게 평가하고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확고한 지지를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과 쿠르츠 총리는 이날 정상회담에서 한-유럽연합(EU) 자유무역협정(FTA)을 바탕으로 한 교역 확대에도 노력하기로 했다. 양 정상은 교역·투자와 과학기술·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실질협력 증진방안 등을 논의했다. 양 정상은 세계적인 보호무역 추세 속에서도 지난 해 양국 교역액이 사상 최고치(약 29억달러)를 기록하고, 미래형 자동차 등 첨단산업을 중심으로 최근 한국 기업들의 오스트리아 투자가 확대되는 점을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기초과학분야에서 노벨상 수상자를 다수 배출한 오스트리아와 연구개발(R&D)·ICT 분야에 강점을 가진 한국이 4차산업혁명 시대를 함께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자"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세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와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