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금융진흥원, 지역 최저신용자에 소액대출 사업 추진
경기지역 신용 8등급 이하 저신용자 대상…최대 100만원 연 2%대 금리
입력 : 2019-02-14 14:48:40 수정 : 2019-02-14 14:48:40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서민금융진흥원이 경기도와 함께 8등급 이하 최저신용자를 대상으로 30억원 규모의 소액대출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계기로 진흥원은 불법사금융에 노출된 지역 최저신용자의 금융애로를 해소할 것으로 기대한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진흥원은 경기도와 함께 신용등급 8등급 이하의 경기도민을 대상으로 소액대출 시범사업을 진행하는 것을 협의 중이다. 서민금융진흥원은 이번 시범사업을 위해 경기신용보증재단으로부터 예산 30억원 차입을 검토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경기도 측에서 주도적으로 요청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경기도는 불법사금융과의 전쟁을 선포하면서 연 1~2%대의 금융상품 제도를 만드는 것을 고심해왔다. 이에 진흥원·경기도는 신용등급 8등급 이하에게 최대 100만원·연 2%대의 금리의 정책금융상품을 계획 중이다. 예산은 30억원이다. 서민금융진흥원이 경기도 산하기관인 경기신용보증재단으로부터 30억원을 차입하는 방식이다.
 
최저신용자에 대한 소액대출은 이번이 최초다. 그간 신용 8등급 이하 등 최저신용자들은 제도권 금융기관 이용이 어려워, 주로 불법사금융을 이용해왔다. 불법사금융은 100만원 등 소액대출에도 불구하고 이자율이 300% 넘는다.
 
이는 불법사금융 피해방지에 집중하는 정부 기조와 궤를 같이 한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은 최종구 금융위원장으로부터 현안 보고를 받고 "불법 사금융 피해를 방지할 수 있도록 단속을 강화하고, 대부업법 등 관련 제도도 정비하라"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이에 금융위도 서민금융 체계 개편을 통해 정책서민금융에서 소외되고 불법사금융에 노출된 최저 신용계층(7~10등급) 300만명을 대상으로 연간 1조원 상당의 긴급자금을 마련했다. 안전망대출의 금리를 기존 24%에서 10%대로 낮추고 지원요건도 완화했다. 금융위 산하기관인 서민금융진흥원도 서민금융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계문 서민진흥원장은 "취약계층 금융 애로 해소를 위해 국정과제인 포용금융 정책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서민금융진흥원 관계자는 "지역 소액대출 사업은 아직 경기도와 협의하는 단계"라며 "최종적으로 확정된다면 최저신용자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서울 KB국민은행 여의도본점 모습. 사진/ 뉴시스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