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 '접점경영'…"브랜드 신뢰도 높일 것"
입력 : 2019-02-14 14:15:12 수정 : 2019-02-14 14:15:12
[뉴스토마토 이재영 기자]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가 고객중심 ‘접점경영’을 통해 하우징 매니지먼트 사업에 힘을 싣고 있다.
 
올해는 현장경영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고객경험 관리를 체계화하기 위해 고객관점 프로세스를 재구성하는 ‘접점경영’을 본격적으로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접점경영은 고객이 영위하는 일상생활에서의 사용 및 공유시점을 접점으로 인식하는 한 차원 업그레이드된 접근법이다. 이를 통해 고객의 전 생활 접점 분석을 이끌어 더 유의미한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얻겠다는 구상이다.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왼쪽 셋째)가 어바니엘 염창역 방재실에서 보안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롯데자산개발
이광영 대표이사는 지난 13일 저녁 롯데자산개발이 운영 중인 임대주거사업장 ‘어바니엘 염창역’에서 1일 숙박을 체험하며 서비스 개선을 위한 1日 운영 매니저로 활동했다. 특히 이날 저녁에는 입주민과의 간담회를 직접 진행하며 고객의 목소리를 듣는 기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입주민들은 신뢰할 만한 ‘롯데’라는 대기업이 직접 운영하는 임대서비스라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무엇보다 보안 및 안전 등 안정적인 주거서비스에 대해 만족을 보였다. 더불어 한 여성 입주자는 "상업시설에 치과, 정형외과 등 의료시설이 입점해 있어 편리하다"라고 하면서 "피트니스 시설도 이용할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또 지하 2층 북카페에는 커피를 마시면서 책을 볼 수 있도록 커피머신 설치를 제안했다. 이광영 대표이사는 주거서비스의 개선사항은 물론 입주민 제안 등을 어바니엘의 서비스에 반영할 수 있도록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또 야간에는 ‘어바니엘 염창’의 지하 주차장부터 1층 건물주변과 방재실, 상업시설 및 옥상정원 등을 돌아보며 보안 및 시설점검 등을 통해 안전사고 예방활동도 펼쳤다.
 
롯데자산개발은 ‘어바니엘 가산(403실)’, ‘어바니엘 한강(261실)’, ‘어바니엘 염창역(263실)’ 등 1000여 실에 가까운 주거임대운영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 이광영 대표이사는 롯데월드타워 레지던스인 ‘시그니엘’ 현장을 둘러보며 접점경영에 나서기도 했다. 고품격 주거공간인 만큼 세련되고 품위있는 가구와 소품들로 세팅된 ‘샘플세대’를 둘러보면서 입주민들의 안목에 맞는 다양한 특화 서비스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특히 입주민 전용시설인 42층 어메니티에서는 샤워실과 릴렉스라운지, 요가 스튜디오, 입주민 방문객을 위한 게스트룸, 개인 레슨과 취미활동을 위한 레슨룸, 세미나와 영화상영 등을 위한 컬처홀 등 다양한 시설들을 일일이 확인하면서 고객들의 눈높이를 체험했으며, 혹시 있을지 모를 불편사항도 점검했다.
 
이광영 대표이사는 “임대는 물론 분양사업에서도 분양 후 적극적인 하우징 매니지먼트 사업을 펼쳐 브랜드 신뢰도를 높일 것”이라면서 “롯데의 주거서비스가 살고 싶은 곳을 넘어 살기를 추천할 수 있는 곳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영 기자 leeali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재영

뉴스토마토 산업1부 재계팀장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