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국가안전대진단', 우수 시·군에 '인센티브'
건축·생활여가·교통시설 등 대상…점검 실명제 확대
입력 : 2019-02-14 14:26:12 수정 : 2019-02-14 14:26:12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해 평가 결과가 우수한 시·군에는 정부포상 및 특별교부세 지원 등 인센티브도 제공한다.
 
도는 오는 18일부터 4월19까지 이 같은 계획에 따라 도내 안전실태 전반에 대한 점검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진단에는 정부와 지자체, 가스안전공사, 전기안전공사,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한다.
 
올해 점검 대상에는 안전 등급이 낮은 시설(D등급 이하)과 30년 이상 된 노후시설, 다중이용 및 화재 취약시설 등이 해당된다. 또 문화재 및 청소년수련시설, 산사태 발생지 등 사고 발생 시 인명피해 우려가 큰 위험시설를 비롯해 최근에 사고가 발생한 유형시설 등 약 2만개소도 포함된다.
 
도는 점검 대상 선정과 관련, 도민의 의견을 듣고자 지난달 15일부터 23일까지 온라인 여론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들은 1년 동안 가장 많이 방문한 시설로 의료기관(96%)과 대형유통매장(96%)을 꼽았다. 대진단 기간 중 점검이 필요한 시설은 숙박시설(67%)이라고 답했다. 도는 이런 여론조사 결과를 도내 시·군에 통보했으며, 시·군별 점검대상 선정에 참고하도록 했다.
 
‘도민 참여형 안전진단’을 활성화하기 위해 도는 안전신문고 홈페이지나 스마트폰 앱 ‘안전신문고’ 등을 통해 도민들이 위험 시설을 신고하면 해당 지역 시·군으로 접수, 담당 부서에서 현장을 확인한 후 처리한다.
 
도는 점검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올해는 전체 대상 시설에 대한 합동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점검의 책임성 강화를 위해 지난해 시범 실시했던 점검실명제를 모든 대상 시설로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도는 대진단 기간 중 시·군별 대진단 이행실태를 점검하기 위해 공무원 및 민간전문가와 함께 4개 반 17명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운영할 예정이다. 대진단 기간 중 발견된 문제점 가운데 현장에서 시정 가능한 사항은 즉시 시정 조치하고, 추가 진단이 필요한 시설은 전문기관에 의뢰해 정밀안전진단을 한다.
 
경기 수원에 있는 골든프라자 상가건물에서 지난해 11월30일 발생한 화재를 진화하기 위해 출동한 소방차 모습. 사진/조문식 기자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