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포항서 ‘주니어 인성교실’ 열고 교육나눔 활동
지역 초등생 대상으로 사내 직원이 재능기부 강사 나서
입력 : 2019-02-14 09:26:24 수정 : 2019-02-14 09:26:24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포스코인재창조원은 지난 12일과 13일 포항 청림초등학교와 광양 제철초등학교를 방문해 ‘주니어 인성교실-꿈과 희망 With POSCO’ 프로그램 첫 차수를 운영했다고 14일 밝혔다.
 
주니어 인성교실은 포스코그룹의 역량과 자원을 활용해 회사의 경영이념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을 실현하고자 직원들이 직접 초등학교를 방문해 올바른 인성을 갖춘 어린이를 육성하는 교육 나눔 활동이다.
 
포스코인재창조원과 포스코 직원이 강사로 나서는 재능기부로 운영된다. ‘With POSCO 실천의 한 걸음’이라는 사내 공모에서 50여명의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 의사를 밝히며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교육은 초등학생들이 자연스럽게 인성을 체득할 수 있도록 활동 중심의 3시간 과정으로 구성됐다. 1교시는 장점피자 만들기를 통해 스스로 자아 존중감을 높이고, 2교시는 메시지 전달 게임으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소통을 익혔다. 3교시는 종이탑 쌓기 활동을 통해 창의성과 협동력을 배우는 시간이었다.
 
지난 12일 포항 청림초등학교에서 종이탑 쌓기 활동을 하는 포스코인재창조원 오성근 과장(왼쪽)과 초등학생들. 사진/포스코
 
이번 주니어 인성교실 프로그램 개발에 참여한 서울아동청소년상담센터 이영민 소장은 최근 범죄 가담 연령대가 낮아지는 가운데 어린이로 하여금 올바른 내면과 타인을 이해하는 건전한 시민의식을 갖추도록 하는 것이 우리 사회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강사로 나선 포스코인재창조원 오성근 과장은 “회사에서 좋은 취지의 프로그램을 마련해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을 직접 해보는 뜻깊은 하루였다”며 “어린이들의 인성을 성장시켜주는 것은 물론이고, 나 역시도 함께 성장하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포스코인재창조원은 오는 3월에서 11월까지 포항과 광양 지역 희망 초등학교를 방문해 500여명의 지역 어린이를 대상으로 인성교실을 운영할 예정이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