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포천선 연장사업 '예타' 면제 환영"
이재명 지사 "
입력 : 2019-01-29 15:25:35 수정 : 2019-01-29 15:25:35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는 서울도시철도 7호선 도봉산 포천선 연장 사업이 ‘예비타당성(예타)’ 조사 절차 면제 대상에 포함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29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정부의 ‘도봉산 포천선(옥정~포천) 사업’에 대한 예타 조사 면제 결정을 적극 환영한다”고 강조했다.
 
도는 “이번 결정은 정전 이후 70년 가까이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을 감내해온 경기북부지역 발전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경기북부에서 유일하게 철도가 없었던 포천의 변화를 이끌 것이라 기대한다”고 했다. 또 “경기도가 정부, 포천시와 긴밀히 협력해 사업을 신속히 추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함은 물론 정부의 국가균형발전사업 이행에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연장사업’이 예타 조사 면제 대상에서 제외된 부분에 대해서는 아쉽다는 입장을 내놨다. 도는 “이 사업은 이미 2003년 예타 조사에서 경제성을 인정받았을 뿐만 아니라 광역교통개선부담금 5000억원이 확보돼있다”며 “최소한의 재정 투입으로도 추진이 가능한 상황”이라고 제시했다.
 
도는 “지난 2006년 호매실 택지개발 시 정부가 해당 사업 추진을 약속한 바 있는 만큼, 경기도는 국가 정책에 대한 신뢰도 제고를 위해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연장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입장을 표했다. 이 지사는 “오랫동안 안보를 위해 희생해온 지역에는 합당한 보상이 따르는 것이 ‘공정’”이라며 “7호선 도봉산 포천선 예타 면제 결정을 환영한다. 포천 발전의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고 적었다. 반면, 신분당선 호매실 연장사업이 제외된 것에 대해서는 “안타깝다”며 “택지개발 당시 정부의 약속이 있었던 만큼 조속히 추진되길 촉구한다”고 요청했다.
 
경기도는 서울도시철도 7호선 도봉산 포천선 연장 사업이 ‘예비타당성(예타)’ 조사 절차 면제 대상에 포함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도청에서 업무보고를 받는 모습.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