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체육계 성폭력 피해 조사대상 921명→4674명 '확대'
장애인 포함 전체 선수·대학생까지 포함…특별대책 TF 구성·운영
입력 : 2019-01-29 13:56:46 수정 : 2019-01-29 13:56:46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체육계 성폭력 피해 사례 조사 대상을 당초 921명에서 4674명으로 확대하는 등 대응 수위를 높였다.
 
오후석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29일 브리핑에서 “빙상 선수 성폭력 사건 발생을 계기로 경기도에 있을지 모르는 체육계 인권보호와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도에 등록된 엘리트 선수와 장애인 선수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도는 도내 직장운동부로 한정했던 폭행·폭언·성폭력 등 체육계 인권침해에 대한 피해 사례 전수조사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도와 시·군 직장운동부에서 활동하고 있는 선수와 장애인 선수까지 넓힌 3461명에 대학생 선수 1213명까지 더해 총 467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도는 조사 과정에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익명성을 최우선으로 하는 온라인 설문을 실시해 사례를 파악한다. 선수들은 온라인 조사 시스템에 접속해 간단한 절차를 거친 후 설문에 참여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설문 참여 과정에서 선수 개인 정보와 설문 응답의 비밀은 철저히 보장되고, 응답으로 인한 불이익은 전혀 없다”며 “설문조사가 불가능한 지적장애 여자 선수 137명은 관련 전문가를 통해 일대일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는 조사를 통해 구체적 성폭력 피해 사례를 발견하거나, 도 인권센터에 성폭력 피해 사례가 접수됐을 경우 피해자에게 고소장 작성 등 가능한 무료 법률 서비스를 제공해 대응하도록 할 계획이다. 가해자에게는 영구 제명 등 강력한 조치할 취할 방침이다.
 
도는 인권침해 사전 예방을 위해 연중 인권교육도 시행할 예정이다. 도는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에 의뢰해 체육계에 특화된 인권침해 유형별 맞춤형 세부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 도내 직장운동부 감독·코치·선수 모두가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추진하기로 했다. 도는 경기도의회와 유관기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특별대책 TF를 구성, 성폭력 대책 개선방안과 함께 연중 감시체계도 마련하기로 했다.
 
경기도가 체육계 성폭력 피해 사례 조사 대상을 당초 921명에서 4674명으로 확대하는 등 체육계 인권침해에 대한 피해 사례 전수조사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