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야채의 맛과 영양을 담았다"…원물스낵 ‘맥스칩’ 출시
공격적 영업 통해 브랜드 인지도 확산 주력…올해 매출 100억원 목표
입력 : 2019-01-29 14:03:23 수정 : 2019-01-29 14:03:23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CJ제일제당은 과일·야채의 맛과 영양을 담은 원물스낵 신제품 맥스칩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CJ제일제당 맥스칩 2종 이미지. 사진/CJ제일제당
 
이번에 선보인 맥스칩은 감자와 자색고구마, 단호박, 복숭아 등의 원물을 넣은 오리지널 가든과 단호박으로 만든 러블리 스윗펌킨’ 2종으로 구성됐다. 과일, 야채 등 자연재료의 건강한 이미지에 바삭한 식감을 더한 건강하고 맛있는 과일야채칩(chip)’이라는 콘셉트로 개발됐다.
 
맥스칩은 원물 본연의 맛과 색을 살리기 위해 차별화된 원물제어 기술 및 저온 진공공법이 적용됐다. 각각의 원물 특성에 최적화된 전처리와 급속냉동으로 과일·야채의 색상을 보존하고 바삭한 식감을 구현했다. 저온 진공상태에서 만들어 기름을 덜 사용하면서도 원재료 고유의 맛을 살렸다. 일반 스낵처럼 얇고 바삭하게 썰어낸 것도 특징이다.
 
맛은 물론 영양도 풍부하고 인공향과 색소, 보존료를 넣지 않아 남녀노소 즐길 수 있다. 또 소포장 파우치 용기에 제품을 담아 휴대가 간편하다. 맥스칩 가격은 편의점 기준 오리지널 가든 40g, 러블리 스윗펌킨 30g 각각 모두 3000원이다.
 
CJ제일제당은 뿌리채소, 열대과일 등 차별화된 원물 소재를 활용한 신제품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과일야채칩이라는 새로운 카테고리를 창출하고, 전체 스낵시장의 성장을 이끄는 대표 품목으로 키운다는 방침이다. CJ제일제당은 올해 맥스칩 매출 목표를 100억원으로 잡았다.
 
장승훈 CJ제일제당 Seaweed&Snack담당 부장은 스낵시장은 정체 양상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건강과 맛을 동시에 챙길 수 있는 원물스낵을 중심으로 소비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국내 대표 원물간식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활동을 전개하며 맥스칩 브랜드 인지도 확산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내 원물스낵 시장은 지난해 기준 6000억원 규모로 매년 7~8% 성장하고 있다. 여러 식품업체들도 이런 추세에 발맞춰 다양한 원물을 활용한 제품을 속속 출시하고 있어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앞서 미국, 일본 등 해외 시장에서도 원물스낵 소비가 늘며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아 거대한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