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무료 맞춤형 집수리’, 10년만에 1098가구 혜택
96.2%가 "만족"…'수혜자 희망 반영'이 주요 원인
입력 : 2019-01-20 11:15:00 수정 : 2019-01-20 11:15:00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장애인 개개인의 거주환경과 장애유형, 행동패턴을 고려해 무료로 맞춤형 집수리를 하는 서울시의 ‘저소득장애인 맞춤형집수리사업’이 10년만에 1098가구를 넘어섰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작년에 맞춤형 집수리를 실시한 저소득 중증장애인 150가구에 조사한 결과, 96.2%가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누적된 1098가구의 평균 만족도는 93.5%다. 교수와 전문가들이 합동 현장 실사를 통해 파악한 행동특성과 수혜자 본인이 희망하는 개선사항을 반영한 것이 지속적인 만족도 상승으로 이어졌다.
 
대상자의 주택 내 이동 유형을 분석해 휠체어·보행보조기 사용, 좌식·와상생활, 보조인동반·단독보행 등을 체계적으로 분류한 뒤 개별적인 실내이동유형에 맞는 편의시설을 설치한다. 또 주택의 접근로와 현관은 휠체어 사용자에 맞춰 바닥 단차 제거, 경사로 설치 등을 공사한다. 사용자에 따라 추가로 안전손잡이와 차양 설치 등으로 편의도 제공한다. 화장실의 경우, 스스로 용변이나 세면을 해결할 수 있도록 화장실 문턱을 없애고 대변기나 세면대 접근 안전성을 확보하고자 바닥에 미끄럼방지 타일과 벽면에 안전손잡이를 설치한다.
 
서울시는 올해도 저소득 장애인 200가구를 지원해 장애인들의 안전한 내 집 생활을 도울 계획이다. 연간 지원 규모로 역대 최다다. 2009년 100가구로 시작해 지난해의 경우 150가구(신규 130, 무상A/S 20)를 지원했다. 올해 역시 200가구 중 20가구는 앞서 집수리를 받은 가구 중 무상 A/S에 배당한다.
 
올해 접수는 내달까지 동주민센터 모집을 거쳐 현장조사를 실시해 개선이 필요한 곳을 파악한다. 이후 5월 교수와 전문가 등으로 이뤄진 선정위가 장애유형정도, 소득수준, 주거환경개선 시급성 등을 심의해 최종 200가구를 선정한다. 선정된 가구엔 맞춤형 설계를 위해 재방문 후 8월부터 3개월간 공사를 진행한다.
 
신청 가구는 주택 소유주가 개조를 허락하고 사업시행 후 최소 1년 이상 거주를 허락해야 한다. 시는 최종 선정된 200가구 중 주거환경이 열악한 1~2급 중증 장애인 10가구에 가구당 공사비를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해 주거생활 개선을 강화할 계획이다.
 
황치영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서울 전체 복지사업 가운데 만족도가 높은 사업 중 하나”라며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동시에 실생활의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목표로 유형별 맞춤형 시공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서울시가 지난해 저소득장애인 맞춤형집수리사업을 실시한 은평구의 한 주택.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