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 해외 유출 방지…'해양수산생명자원 등급제' 실시
해수부, 해양수산생명자원 관리기본계획 수립
입력 : 2019-01-14 14:29:44 수정 : 2019-01-14 14:30:38
[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정부가 해양수산생명자원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분류하는 '해양수산생명자원 등급제'를 만든다. 자원 활용성 종합정보를 제공하는 '해양바이오뱅크'도 구축한다.
 
해양수산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제1차(2019∼2023년) 해양수산생명자원 관리기본계획'을 14일 발표했다. 계획은 해양수산자원의 이용과 관리에 대한 최초 계획으로 '해양수산생명자원의 확보·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관계기관 협의와 해양수산발전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했다.
 
송명달 해양수산부 해양환경정책관이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차 해양수산생명자원 관리기본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해수부는 '2030 해양수산생명자원 주권강국 실현'을 목표로 ▲전략적 자원 확보 체계 마련 ▲활용과 연계한 자원 관리역량 강화 ▲자원 이용가치 제고 및 업계 지원기반 마련 ▲자원가치 및 보전 필요성에 관한 대국민 인식 제고 등 4대 전략과 12대 추진과제를 제시했다.  
 
먼저 전략적 자원 확보 체계를 마련한다. 연차별로 조사대상 지역을 정하고 자원 조사 범위를 연근해에서 '배타적경제수역(EEZ)'까지 확대한다. 또 환경유전자 분석 등 효율적인 조사 방식을 도입해 자원 확보에 나서는 한편 해외자원 확보를 위해서는 유용자원 보유국가를 지정해 공동 연구를 추진한다.
 
효율적인 자원 관리를 위해서는 경제적·생태적·연구개발 가치 등을 기준으로 국내 해양수산생명자원을 분류하는 '해양수산생명자원 등급제'를 마련한다. 이를 통해 등급이 높은 자원을 우선 확보하고, 국외 반출 승인대상으로 지정해 국내 생명자원의 해외 무단유출을 방지한다.
 
또 기업 및 연구기관 등이 해양수산생명자원을 더욱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국내 생명자원 관련 정보를 '해양수산생명자원 통합정보시스템(MBRIS)'을 통해 일원화한다. 이와 함께 자원 채집 및 생태정보와 공간정보(GIS)를 연계한 '해양수산생명자원 분포지도'도 개발할 계획이다.
 
자원을 제품화·상요화 하기 위한 바이오업계의 지원 기반도 마련한다. 해양수산 바이오업계와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업계 수요가 높은 생명자원을 안정적으로 제공한다. 또 국내외 연구논문 및 보고서 등 자원 활용성 관련 종합정보를 제공하는 '해양바이오뱅크'를 구축해 바이오 제품화 등에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이같은 계획을 통해 해수부는 2023년까지 유전자원정보를 4200건에서 7500건으로 확대 구축하고 국내 기록종의 서식지 확인율을 57%에서 60%까지 높이는 한편 해양바이오 세계시장 점유율은 10.7%에서 12.4%까지 끌어 올릴 계획이다.
 
송명달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관은 "이번에 수립·시행되는 기본계획은 전 세계적인 생명자원 경쟁에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첫걸음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해양수산생명자원 주권강국 실현을 위해 이번 계획에서 제시한 과제들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해곤

유익한 정보, 재미있는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