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작년 12월 주식 1160억 순매수
3개월만에 순매수 전환 …채권까지 총 1조5950억 '순유입'
입력 : 2019-01-14 06:00:00 수정 : 2019-01-14 06:00:00
[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작년 12월에 외국인이 상장주식 1160억원을 순매수해 3개월만에 순매수로 전환했다.
 
14일 금융감독원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12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을 발표했다. 작년 12월 외국인은 상장주식을 1160억원 순매수했고, 상장채권은 1조4790억원을 순투자했다. 이를 집계하면 총 1조5950억원의 순유입이 있었다.
 
주식투자 동향을 살펴보면 코스피에서는 2000억원의 순매도가 있었으나 코스닥에서 3000억원의 순매수가 있었다. 앞서 외국인은 지난 10월부터 2개월간 순매도를 유지한 바 있다.
 
지역별로 아시아(9000억원), 미국(2000억원), 유럽(2000억원)에서 순매수가 나왔고, 중동에서는 4000억원의 순매도가 있었다.
 
외국인의 상장증권 순투자 및 보유현황. 자료/금융감독원
 
외국인의 주식 보유규모는 작년말 기준 509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중 미국이 218조3000억원으로 전체의 42.8%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유럽이 145조4000억원(28.5%), 아시아가 61조6000억원(12.1%), 중동이 18조4000억원(3.6%) 순으로 나타났다.
 
채권투자 동향은 유럽(1조4000억원)과 아시아(4000억원)에서 순투자가 있었고, 보유규모는 아시아 48조4000억원으로 전체의 42.5%를 차지했다. 유럽은 39조2000억원, 미주는 10조6000억원을 보유하고 있다.
 
종류별로는 통안채(3조6000억원)에 순투자했고, 국채(2조2000억원)에서는 순유출이 나타났다. 종류별 보유잔고는 국채 86조6000억원, 통안채 26조2000억원 순이다.
 
잔존만기별로는 1~5년미만에 1조3000억원, 5년이상에는 2000억원, 1년미만에는 390억원을 순투자했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신항섭

빠르고 정확한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