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만 일자리 ‘현대차 GBC’ 인허가기간 줄인다
건축허가 등 인허가 5개월 단축, 경제활력 기대
입력 : 2019-01-13 11:15:00 수정 : 2019-01-13 11:15:00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가 120만개의 대규모 일자리를 창출하는 현대자동차 신사옥 글로벌비즈니스센터의 조기 착공을 위해 인허가 절차를 줄인다.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현대자동차의 신사옥인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가 정부 심의 마지막 단계인 국토교통부의 수도권정비위원회 심의를 지난 7일 통과했다.
 
수도권정비위원회 심의 통과로 현대차 GBC 착공까지는 건축허가, 굴토·구조심의, 도시관리계획 변경결정고시만 남았다. 모두 서울시 인허가 절차다. 서울시는 건축허가 3개월, 굴토·구조심의 2개월, 도시관리계획 변경 3개월 등 최대 8개월이 소요되는 인허가 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