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꿈꾸던 미래가 현실이 됐다
돌돌 말리는 TV·걸어다니는 자동차 '눈길'
입력 : 2019-01-08 15:43:29 수정 : 2019-01-08 15:43:29
[라스베이거스=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상상으로만 존재했던 일들이 점차 현실이 되고 있다. 인공지능(AI), 5G, 자율주행 등 다소 추상적이고 의미가 모호했던 기술들이 보다 구체적으로 제품에 응용되며 혁신적인 미래가 가까워졌다. 
 
LG전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의 개막을 하루 앞둔 7일(현지시간) 글로벌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 세계 최초의 롤러블 TV 'LG 시그니처 TV R'을 공개했다. 지난해 CES 2018에서 LG디스플레이가 선보였던 롤러블 디스플레이를 1년 만에 제품으로 구현해 냈다. 긴 상자 형태의 스탠드에서 OLED 디스플레이가 펼쳐져 나오며 TV가 등장하자 행사장을 가득 메운 1000여명의 사람들은 일제히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이 제품은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는 화면을 일부 혹은 전부를 말아 넣어 어떠한 주변 환경과도 잘 어울어진다. 백라이트가 필요 없어 얇고 곡면 등 다양한 형태로 만들 수 있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의 강점이 극대화됐다. 
 
7일(현지시간) LG전자 글로벌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한 전세계 미디어들이 이날 공개된 'LG 시그니처 TV R'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사진/LG전자
 
같은날 현대자동차는 걸어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 일반 도로는 물론 4개의 바퀴 달린 로봇 다리를 움직여 기존 이동 수단으로는 접근이 어려운 지역과 상황에서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신개념 모빌리티다. 울퉁불퉁한 지형을 맞닥드렸을 때 자동차가 바퀴 다리를 쭉 뻗고 걷는 모습은 마치 파충류를 연상시킨다. 상용화가 될 경우 수색이나 인명 구조에 활용성이 클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그간 물밑에서 진행해온 로봇 프로젝트의 결과물들을 수면위로 올렸다. 차세대 AI 프로젝트로 개발된 '삼성봇'과 '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이 그 주인공. 그 중에서도 생활 관리 로봇 '케어', 공기 청정 로봇 '에어', 서빙 및 안내 로봇 '리테일'은 이용자와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하며 사람들의 삶을 보다 윤택하게 만들 전망이다. 아직은 출시 계획이 정해지지 않은 시제품 수준이지만 로봇이 인간의 노동을 대체할 수 있는 시대가 성큼 다가왔다는 평가다. 
  
라스베이거스=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