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함은폐 결론, BMW 앞날 불투명
BMW 검찰고발 및 과징금 112억 부과…신뢰도 타격 전망
입력 : 2018-12-24 18:10:54 수정 : 2018-12-24 18:10:54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올해 40여 차례 주행 중 화재사고로 힘든 시기를 겪은 BMW가 국토교통부의 최종 결과 발표로 앞날이 다시 불투명해졌다. 
 
민관합동조사단은 24일 서울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설계결함을 BMW 차량화재 원인으로 결론지었다. 국토부는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에 근거해 BMW를 검찰고발하고 과징금 112억원을 부과했다. 
 
BMW는 '국토부 최종 결과 발표에 대한 입장자료'에서 "차량화재의 근본 원인은 EGR 쿨러의 누수라는 점이 확인됐으며, 이는 BMW그룹의 기술적 조사 결과와도 대체로 일치한다"면서 "고객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빠른 시일 내 리콜 조치를 완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국토부가 BMW의 결함은폐 및 축소, 늑장리콜을 했다고 판단할 수 있는 자료를 다수 확보했다고 밝히면서 신뢰도에 타격을 입게 됐다.
 
민간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BMW는 올해 7월20일 EGR 결함과 화재 간 상관관계를 인지했다고 했지만 이미 지난 2015년 10월 BMW 본사에서 EGR 쿨러의 균열 문제 해결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설계변경 등 화재위험을 줄이기 위한 조치에 착수한 정황이 포착됐다. 지난해 7월부터 BMW 내부보고서에 EGR 쿨러의 균열, 흡기다기관 천공 등이 구체적으로 언급된 사실도 확인됐다. 
 
국토교통부가 24일 BMW 화재결함 원인 최종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게다가 지난 8월6일 BMW코리아의 긴급 기자회견에서 요한 에벤비클러 BMW그룹 품질관리 부문 수석부사장은 "화재가 발생하려면 EGR 쿨러의 누수 현상과 함께 긴 주행거리, 장시간 주행, 바이패스 밸브가 열린 상태 등 4가지 조건이 충족돼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민관합동조사단은 바이패스 밸브 열림은 화재와 직접 영향이 없었고 오히려 EGR 밸브 열림 고착이 관련이 있었다고 판단했다. 
 
하종선 법무법인 바른 변호사는 "국토부 발표는 BMW가 화재 발생 조건이라고 주장했던 내용이 실제로는 직접적인 영향이 없으며, BMW의 결함은폐와 늑장리콜이 정부에 의해 확인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호근 대덕대 교수도 "BMW 측이 긴급 기자회견에서 잘못된 내용을 발언한 셈이 됐다"고 지적했다. 
 
추가 리콜의 가능성도 악재다. 앞서 BMW는 지난 7월25일 10만6317대를 대상으로 리콜을 실시하기로 했다. 그러나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 과정에서 일부 BMW 디젤 차량이 리콜 대상 차량과 동일한 엔진 및 EGR을 사용하고 있다는 점이 드러나면서 지난 10월19일 6만5763대가 추가돼 총 17만2080대를 리콜해야 한다. 국토부는 자동차안전연구원의 내구성 확인 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 리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한편, 업계에서는 이번 국토부 발표가 BMW의 향후 판매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BMW는 3월 7052대, 4월 6573대를 판매하면서 올 상반기 메르세데스-벤츠와 2강구도를 형성했다. 하지만 차량 화재사고 여파로 8월 2383대, 9월 2052대, 10월 2131대, 11월 2476대 등 2000여대에 그치면서 11월까지 누적 판매는 4만7569대로 벤츠(6만4325대)에 비해 1만7000대가량 뒤쳐졌다. 
 
김필수 대림대 교수는 "이번 발표로 브랜드 신뢰도에 치명적인 손상을 입게 되면서 과거 판매량을 회복하기는 더욱 어려울 것"이라며 "중고차 가격 하락도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종선 변호사는 24일 기자회견에서 국토부가 화재 원인으로 EGR 설계 결함으로 결론낸 점에 대해 정확한 분석이라고 평가했다. 사진/김재홍 기자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