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딸 KT 특혜채용 의혹…김 "청와대 특감반 물타기"
입력 : 2018-12-20 17:17:25 수정 : 2018-12-20 17:17:2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KT의 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 딸 특혜채용 의혹이 일마만파 번지고 있다. 김 전 원내대표는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청와대가 특별감찰반 문제가 터지자 물타기를 하려고 정치공작을 벌이고 있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20일 한 언론은 김 전 원내대표의 딸 김모씨가 KT에 비정상적인 경로로 특혜 채용됐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가 2011년 4월 KT 경영지원실(GSS)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된 뒤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었고, 올해 2월 퇴사했다고 밝혔다.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KT 내부에서 김씨의 채용과 퇴사 과정이 비정상적 통로로 이루어졌다는 의혹 제기가 끊이질 않고 있다고도 전했다.
 
김씨가 정규직이 되는 과정도 문제로 지적됐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가 2011년 4월 계약직으로 입사해 이듬해 12월까지 근무한 뒤 2013년 1월 정규직 공개 채용을 통해 신분이 전환됐으며 KT스포츠단이 분사한 데 맞춰 같은해 4월 전출 처리됐다고 전했다. 김씨는 강원랜드 등 공기업 채용비리가 터져나오던 지난 2월 회사를 그만 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김 전 원내대표는 "(내 딸은) 100% 공채시험을 통해 합격했으며 당시 합격통지서도 갖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딸이 대학에서 스포츠 관련 학과를 졸업하고 KT스포츠단 계약직으로 취업했다"며 "계약직으로 근무하며 밤잠도 자지 않고 공부해 2년의 계약 기간이 끝나기 전에 KT 공채시험에 합격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KT스포츠단이 자회사로 분사를 하게 됐고, 당시 KT스포츠단 업무를 하던 모든 직원이 자회사로 옮아갔다"며 "딸이 공채에 합격한 뒤 연수를 받는 중에 한 달 만에 스스로 퇴사했다거나, 두 달을 쉬다가 KT스포츠 분사에 특채로 입사했다는 것은 완벽하게 거짓말"이라고 덧붙였다.
 
김 전 원내대표는 "정치인의 딸이라는 이유로 중상모략 되는 게 아비로서 너무 비참하다. 보도에 대해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및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문제가 터지면서 이를 물타기 위한 수단으로 정치공작을 벌이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공식 논평을 통해 "김 전 원내대표 딸의 권력형 특혜채용 의혹 건에 대해서도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에게 딸이 받은 합격통지 메일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