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빠다코코낫'·'야채크래커' 업그레이드 출시
맛·패키지 등 제품 개선…"인기 가속화 위해 고급화 추진"
입력 : 2018-12-18 17:06:19 수정 : 2018-12-18 17:06:19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롯데제과는 대표 비스킷 제품인 '빠다코코낫'과 '야채크래커'의 주요 원료를 변경하는 등 품질을 개선해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우선 '빠다코코낫'은 기존 일반 버터를 프랑스산 고급 천연무염 버터로 바꿔 풍미가 더욱더 깊어진 것이 특징이다. 또 필리핀산 코코넛의 함량을 늘려 특유의 달콤함을 더했고, 밀가루에 찹쌀과 맵쌀 등을 섞은 반죽을 사용해 더 바삭해졌다. 패키지 디자인 컬러도 버터의 풍미를 연상케 하도록 노란색을 적용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빠다코코낫'은 최근 '앙빠(앙금+빠다코코낫)'란 이름의 DIY 디저트가 입소문을 타면서 올해 매출이 전년 대비 6%가량 증가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라며 "이런 인기를 가속화하기 위해 제품 고급화를 추진했다"라고 설명했다.
 
'야채크래커'는 기존 8가지 야채(양배추, 당근, 피망, 브로콜리, 파, 케일, 브로콜리, 양파)의 배합비를 조정하고, 바비큐 맛 페이스트를 추가하는 등 감칠맛을 극대화했다. 또 단백질 분해효소를 사용해 식감이 더 바삭하면서도 먹었을 때 입안에 잘 녹아 깔끔한 뒷맛을 준다.
 
'야채크래커'는 적당한 크기와 바삭함이 요리에 잘 어울려 카나페 등의 요리에 적용하는 식재료로 널리 활용되고 있다. 이에 롯데제과는 제품을 활용한 레시피를 패키지 뒷면에 삽입했다. 
 
롯데제과는 SNS에서 '야채크래커 쉐프' 레시피 공모전을 열고,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는 등 호응을 유도했다. 공모전에 당선된 4개의 레시피는 내년 패키지에 삽입될 예정이다. 이벤트 참가는 패키지에 삽입된 QR코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빠다코코낫'과 '야채크래커' 제품. 사진/롯데제과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