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28년까지 올림픽 후원계약 연장
남북 공동올림픽 유치에도 힘 실어
입력 : 2018-12-04 15:00:00 수정 : 2018-12-04 15:00:00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삼성전자가 올림픽 후원사로 8년간 더 활동한다. 당초 2020년까지였던 올림픽 공식후원 계약을 2028년까지 연장키로 했다. 오는 2032년 남북 공동올림픽 개최를 추진 중인 정부의 행보에도 힘을 실어주게 됐다. 
 
삼성전자는 4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2028년 하계올림픽까지 후원 기간을 연장하는 계약서에 서명했다. 이날 서명식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대표이사 사장,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다케다 쓰네카즈 IOC 마케팅위원장이 참석했다. 
 
4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왼쪽부터)고동진 삼성전자 IM 부문 대표이사 사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다케다 쓰네카즈 IOC 마케팅위원회 위원장이 2028 LA 올림픽까지 후원을 연장하는 조인식 이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번 후원 계약으로 삼성전자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2024 파리 올림픽', '2026 동계올림픽(개최지 미정)', '2028 LA 올림픽'까지 총 4번의 올림픽에 무선·컴퓨팅 분야 공식 후원사로 참가하게 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계약을 통해 무선 및 컴퓨터 제품뿐 아니라, 제품에서 구동되는 5G와 증강현실(AR),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기술의 권리까지 확보하게 됐다"며 "혁신 기술과 확장된 권리를 활용해 세계인들이 보다 다채롭고 즐겁게 올림픽을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번 계약으로 30년간 글로벌 올림픽 파트너사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삼성전자는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 지역 후원사로 올림픽과 첫 인연을 맺었다. 이후 1997년 IOC와 글로벌 후원사인 TOP(The Olympic Partner) 계약을 체결해 '1998 나가노 동계올림픽'부터 무선통신 분야 공식 후원사로 활동해 왔다. 지난 2월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IOC 위원들을 상대로 유치전을 펼치는 한편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를 별도 후원하는 등 훌륭한 조력자 역할을 해냈다. 
 
당초 삼성전자의 올림픽 후원은 2020년 도쿄 올림픽을 끝으로 만료될 예정이었다. 스포츠 마케팅 효과에 대한 내부 회의론도 적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정부가 2032년 하계올림픽을 남북이 공동 유치하는데 협력하기로 하면서 삼성의 태도에도 변화가 생겼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이자 당내 남북문화체육협력특위 위원장인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21일 한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남북 공동)올림픽 개최까지 여러 번의 골든타임을 거치게 되는데, 첫 번째는 삼성이 스폰서 계약을 연장할지 말지"라고 삼성을 압박하기도 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