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암호화폐'로 투자 유치 진행
입력 : 2018-11-19 18:19:57 수정 : 2018-11-19 18:19:57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카카오가 암호화폐 발행으로 해외 투자 유치를 진행하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최근 싱가포르 등 해외에서 소수 기관 투자자와 벤처캐피털 등으로부터 비공개 투자 유치인 '프라이빗 세일'을 진행 중이다. 업계는 투자 유치 규모를 약 3000억원에서 1조원 수준으로 보고 있다. 일반인 대상의 암호화폐공개(ICO)는 진행하지 않는다. 카카오는 블록체인 프로젝트 실행을 알릴 당시 자금 조달 목적으로 일반인 ICO는 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전략적 파트너 영입을 위한 투자 유치를 진행 중"이라며 "유치 규모 등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카카오는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를 통해 블록체인 사업을 전개 중이다. 그라운드X는 지난달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을 공개하고 초기 서비스 파트너 회사 9곳을 공개한 바 있다. 클레이튼은 내년 1분기 중에 정식 출시되며 클레이튼의 암호화폐 '클레이'를 발행할 예정이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홈페이지. 사진/카카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