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3분기 신설법인 2만4061개…추석영향으로 전년비 4.4%↓
입력 : 2018-11-05 12:00:00 수정 : 2018-11-05 12:00:00
[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올해 3분기 신설법인은 추석연휴에 따른 법인등록일수 감소로 전년동기대비 4.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3분기 신설법인이 2만4061개로 전년동기대비 1113개(↓4.4%) 감소했다고 5일 밝혔다. 추석 연휴가 9월 중에 포함된 2015, 2016년 3분기와 비교할 경우, 신설법인은 각각 684개(2015→2018년), 655개(2016→2018년)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도·소매업(5554개, 23.1%), 제조업(4,620개, 19.2%), 부동산업(2359개, 9.8%), 건설업(2259개, 9.4%), 순으로 설립됐다. 도·소매업(↑762개, ↑15.9%),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69개, ↑3.9%), 정보통신업(↑68개, ↑3.7%)을 중심으로 전년동기대비 법인설립이 증가한 반면, 제조업(↓896개, ↓16.2%), 건설업(↓351개, ↓13.4%), 전기·가스·공기공급업(↓198개, ↓14.2%) 등 업종에서 설립이 감소했다.
 
연령별로는 40대(8239개, 34.3%), 50대(6452개, 26.9%), 30대(5109개, 21.3%) 순으로 설립됐으며, 60세 이상의 법인설립이 도·소매업(↑176개, ↑46.1%), 부동산업(↑64개, ↑20.0%)을 중심으로 전년동기대비 101개(↑4.0%) 증가했다.
 
한편, 9월 신설법인은 6416개로 전년동월대비 23.6% 감소했다. 추석 연휴로 법인등록일수가 감소한 명절효과가 분기 단위에 비해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원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