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당진에 수상태양광 준공…본격 운영 돌입
입력 : 2018-10-25 14:39:40 수정 : 2018-10-25 14:39:40
[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한국동서발전이 '제2회처리장 수상태양광 발전소'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 
 
동서발전은 25일 당진화력본부에서 동서발전 임직원과 김홍장 당진시장, 당진시 지역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운영 준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에 준공한 발전소는 당진화력본부에서 연소된 석탄재를 매립하는 '본부내 회처리장 유휴수면'을 활용해 건설된 3.5㎿급 설비다. 일반 가정집 1600가구가 연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하며 1700톤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있다.
 
한국동서발전이 당진화력 제2회처리장에 준공한 3.5메가와트(㎹)급 수상태양광 항공사진. 사진/한국동서발전
 
동서발전 관계자는 "당진화력본부내 석탄재 매립지를 활용해 건설된 설비로서 발전소 건설로 인한 환경훼손과 지역주민과의 갈등을 사전에 제거한 창의적인 발전소"라며 "앞으로도 이러한 환경훼손과 갈등이 없는 재생에너지 확산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현재 434㎿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 25%를 목표로 신재생에너지를 개발하고 있다.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해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