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문재인정권 '좌파 경제정책 추진자' 모두 경질해야"
"남북문제로 모든 것 덮을 수 있다고 착각"
입력 : 2018-10-14 15:48:45 수정 : 2018-10-14 17:49:4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14일 문재인정부의 경제 정책 입안자들을 겨냥해 "얼치기 좌파들"이라며 "이 정권의 좌파 경제정책 추진자들을 모두 경질하라"고 촉구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께서 최근 '일자리는 기업이 만든다'고 했지만, 실제 경제정책은 전혀 바뀌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을 만든 주역은 사회적 갈등을 부추겨 현상을 뒤엎는 일만 일삼아 온 좌파가 아니라 대다수 자유주의 국민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실제 문재인정권이 들어온 지 1년 반 만에 세계에서 모두 실패한 소득주도성장론으로 자영업이 '폭망'했고, 공공일자리만 늘리는 정책으로 세금 나누어 먹는 그리스로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라는 무작정 퍼주기 복지로 베네수엘라로 가고 있는데도 각종 증세로 국민 주머니를 털어 대북 퍼주기와 무상복지에만 올인하고 있다"며 "현 정권 들어 사상 최악의 일자리 대란과 경제 대란이 오고 있지만,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리고 최근에는 단기 임시직 공공일자리 대책에만 골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미국의 금리 인상으로 우리도 해외자본을 잡아 두기 위해 금리를 인상하지 않을 수가 없을 것"이라며 "서민들은 가계 파산을 우려하지 않을 수가 없다. 하지만 나라가 이 지경인데도 북의 위장 평화 정책에만 놀아나는 문재인정권은 남북문제로만 모든 것을 덮을 수 있다고 착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지난달 1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