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등반 산악인 시신, 수습 완료"
입력 : 2018-10-14 15:33:24 수정 : 2018-10-14 15:33:24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히말라야 구르자 히말봉 등반 중 사망한 한국 원정대원 5명과 네팔인 가이드 4명 시신 수습작업이 14일(현지시간) 마무리됐다.
 
주 네팔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구조대는 이날 오전 10시30분쯤(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1시45분) 시신 9구 중 3구를 먼저 수습해 인근 마을로 이송했다. 나머지 6구도 한 구씩 차례로 모두 이송해 오전 11시 30분쯤 관련 작업을 완료했다.
 
앞서 외교부는 “현장에 투입된 구조팀에 의하면 오전 9시40분쯤(현지시간·우리시간 낮 12시55분) 사고 현장에서 시신 9구를 모두 확인해 수습 중에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사고현장 기상 상황이 양호해 수습 작업이 원활하게 진행됐으며 금일 중 카트만두로 전원 운구를 목표로 작업을 진행해왔다. 사고현장 인근 포카라시에서 이륙한 헬기와 현지인 지원인력, 경찰 등이 수습 활동을 도왔다.
 
외신에 따르면 김창호 대장을 포함한 한국 산악인 5명과 이들을 돕던 네팔 현지인 등 9명은 12일(현지시간) 구르자 히말봉에 강한 눈폭풍이 몰아치고 산사태가 일어나면서 사망했다.
 
그래픽/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