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유통 빅3 경쟁력, 미·일·중에 뒤처져"
한경연 2012~2017년 성과 비교…"규제 일변도에 구조적 침하"
입력 : 2018-10-14 11:00:00 수정 : 2018-10-14 11:00:00
[뉴스토마토 김보선 기자] 국내 유통 대기업의 경쟁력이 미국, 일본, 중국 등에 비해 뒤처지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14일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한국, 미국, 일본, 중국의 유통 빅3사 경쟁력을 성장성, 수익성 측면에서 비교·분석한 결과, 성장성 측면에서는 한국의 연평균 매출액 증가율이 -0.9%에 그쳐 중국(34.7%), 일본(7.5%), 미국(5.5%)에 비해 낮았다고 밝혔다. 수익성 측면에서 연평균 영업이익 증가율도 중국(47.5%), 일본(3.6%), 미국(0.3%)과는 대조적으로 -8.6%로 나타나 유일하게 역성장했다.
 
사진/뉴시스
한경연은 대규모점포에 대한 규제가 강화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한국의 롯데쇼핑·신세계·현대백화점의 경쟁력을 미국 월마트·아마존·코스트코, 일본 이온·세븐&홀딩스·패스티리테일, 중국 JD닷컴·쑤닝·알리바바 등 빅3사와 비교했다. 
 
중국의 연평균 매출액 성장률은 34.7%로 가장 높았다. 중국 빅3의 매출액은 2012년 1595억위안에서 2017년 7078억위안으로 4.4배 급증했다. 일본은 9조6000억엔에서 13조8000억엔으로 1.4배, 미국은 6067억달러에서 7928억달러로 1.3배 성장했지만 한국 빅3의 매출액은 41조5000억원에서 39조8000억원으로 오히려 축소됐다. 연평균 매출액 증가율은 일본과 미국도 7.5%, 5.5%로 양호한 수준이었지만, 한국은 0.9% 감소하는 데 머물렀다.  
 
연평균 영업이익률 증가율도 중국이 47.5%로 가장 높았다. 일본, 미국은 각각 3.6%, 0.3%였지만 한국은 8.6% 역성장하며 수익성도 악화됐다. 
 
한경연은 한국은 2012년 이후 대규모점포에 대한 영업 및 진입규제가 강화됐고, 최근에는 복합쇼핑몰 영업규제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유통산업발전법 통합개정안'이 발의돼 국회에서 논의중이라고 지적했다. 유환익 한경연 상무는 "2012년 이후 '갑을 프레임'에 갇혀 규제 일변도의 유통산업 정책에 머문 사이, 유통기업들의 경쟁력은 급속히 훼손되고 유통산업이 구조적 침하 가능성에 직면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일자리 창출의 보고인 유통산업이 규제가 아닌 성장과 육성의 대상인 것을 인식하고, 글로벌 유통기업들과 경쟁할 수 있도록 제도적 지원에 나설 때"라고 주장했다. 
 
김보선 기자 kbs726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보선

유통, 시장, 트렌드를 보는 또 하나의 눈이 되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