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50억→100억 '확대'
'2018 경영환경개선사업' 대상자 내달 2일까지 모집
입력 : 2018-10-12 16:59:07 수정 : 2018-10-12 16:59:07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의 예산을 늘렸다.
 
도는 전통시장 상인 등 도내 소상공인·자영업자 대한 긴급 지원대책 방안으로 ‘2018 경영환경개선사업’ 예산을 100억원까지 늘려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예산 확대는 ‘골목상권 활성화 5대 공약 실천’의 일환이다.
 
도 관계자는 “최근 내수부진, 과당경쟁, 대규모 점포의 골목상권 침해 등 경영여건 악화가 지속됨에 따라, 도내 소상공인·자영업자들에게 실질적이고 현장에서 즉시 체감 가능한 지원책을 펼치는데 목적을 뒀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도는 당초 올해 ‘경영환경개선사업’의 예산으로 50억9000만원을 배정, 상반기에 1961개사를 선정해 지원했다. 하지만 도는 현재가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중요하고 시급한 시기임을 감안해 하반기에 50억원의 예산을 추가로 확보, 1600개사를 더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예산 확대로 올해 약 100억원을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에 투입하게 된다.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은 사업경영상 애로사항을 실질적으로 해소해 소상공인의 경쟁력 향상과 경영안정화를 지원하는 내용을 담았다. 세부적으로 ▲소독·청소 등 위생관리비 ▲위험물 안전진단 및 철거 등 안전관리비 ▲리플릿, 홈페이지, 대중교통 광고 등 홍보(광고)비 ▲옥외간판, 내부 인테리어 등 점포환경 개선비 ▲POS 기기 및 프로그램 지원비 등을 포함한다. 도는 소요되는 비용의 80%범위 내에서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한다.
 
사업의 신청대상은 도내 창업 후 6개월 이상 된 소상공인 사업자다. 모집 기간은 12일부터 내달 2일까지다. 도는 이후 서류심사를 통해 최종 지원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전통시장 상인 등 도내 소상공인·자영업자 대한 긴급 지원대책 방안으로 ‘2018 경영환경개선사업’ 예산을 100억원까지 늘려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예산 확대는 ‘골목상권 활성화 5대 공약 실천’의 일환이다. 사진/조문식 기자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