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복지 119’ 서울 자치구+중앙센터 배치 완료
25개구별 자치구 구축, 컨트롤타워 중앙센터 개소
입력 : 2018-08-10 15:26:04 수정 : 2018-08-10 15:26:04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주거취약계층의 긴급지원 역할을 맡는 주거복지센터가 서울 모든 자치구와 컨트롤타워까지 인프라 구축을 완료했다.
 
서울시는 주거복지 취약계층에 맞춤형 지원 인프라 갖추고자 25개 자치구별 지역주거복지센터를 가동하고 서울시 중앙주거복지지센터를 10일 개소했다. 오는 10월에는 중앙주거복지센터가 운영할 주거복지 통합시스템도 개시할 예정이다. 주거복지 통합시스템은 개인별 맞춤형 상담과 지원, 사후관리 등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원 대상자의 주거복지지원 내용에 대한 이력관리를 할 계획이다.
 
25개 지역주거복지센터는 공공임대주택 입주, 집수리, 주거비 등에 대한 상담부터 긴급주거비·연료비 지원, 집수리 등 주거환경개선까지 현장밀착형 주거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주민이 형편이 너무 어려워 다른 복지도 필요하면, 사회복지관이나 민간단체 등에 연결한다. 저소득층이 아니더라도 소득이 넉넉하지 않으면 공인중개업소와 연계해 임대료가 싼 주택을 알선해주며, 갑자기 쫓겨난 세입자의 경우 빈 공공임대주택에 임시 거처를 마련해준다.
 
2013년 기존에 10개였던 지역주거복지센터는 올해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해 사각지대를 최소화했다. 25개 지역주거복지센터 중 9개는 SH공사 직영으로, 나머지 16개는 민간 사회복지시설에 위탁 운영한다. 지난 2007년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처음 만든 주거복지센터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공약하며 지자체 최초로 2013년부터 확대했으며, 성과를 바탕으로 국토부 주거복지 로드맵에 반영됐다.
 
센터가 5년차를 넘기며 주거복지 수요층에게 세심한 도움을 주기에 센터 숫자가 너무 적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서울시 산하 10개 센터에만 1년 동안 몰려드는 상담 건수가 1만3000건이나 돼, 상담하고 금전적 주거지원을 해주기에도 바쁘다보니 주거복지 사각지대가 생겨도 방치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이었다. 수혜자의 거주 지역에 따라 센터 접근성이 떨어져 주거복지서비스 격차 확대가 우려되고 지역 센터 간 업무수행, 근무인력 역량차이가 존재했다.
 
이날 영등포구 당산동 서울하우징랩에 문 연 중앙주거복지센터는 사각지대 발굴, 업무 표준화, 센터 네트워크 구축, 센터별 사례 관리·공유 등 지역 단위에서 하기 어려운 광역 단위의 업무를 수행한다. 찾아가는 동주민센터나 사회복지기관 등에서 사각지대를 발굴해 지역 센터나 유관기관과 연계하며 센터별로 각각 달랐던 업무 프로세스를 표준화한다. 센터직원 역량 강화 교육, 연구·실태조사 등을 통한 신규사업도 개발할 예정이다.
 
중앙주거복지센터 운영은 SH공사가 맡는다. 공공임대주택을 공급·관리하면서 쌓아온 노하우와 경험, 전문 인력 및 정보를 바탕으로 25개 지역주거복지센터를 지원하고 시민의 주거복지향상에 기여할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긴급하거나 주거위기 상황에 있는 시민들과 함께 하면서 그 어려움을 듣고 같이 아파하고 지원하고 있는 곳이 바로 주거복지센터”라며 “이제 중앙주거복지센터라는 든든한 지원군이 생겼으니 지역주거복지센터의 역량은 더욱 강화되고 나아가 서울시민의 주거안정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영등포구 당산동 리빙하우징랩에서 열린 중앙주거복지센터 개소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사람과 현장을 좋아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