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BMW 리콜 차종 대여 서비스 중단
입력 : 2018-08-03 16:08:28 수정 : 2018-08-03 16:08:28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카셰어링 업체 쏘카는 지난 1일부터 고객 안전 보호를 위해 BMW 리콜 대상 차종에 대한 서비스를 중단했다고 3일 밝혔다.
 
쏘카는 고객 안전 최우선 원칙에 따라 이같은 결정을 내렸으며, BMW 차종 520d, X3 등 총 56대 전량에 대한 차량 대여 서비스를 중단했다. 사전 예약된 차량에 대해서는 개별 연락을 통해 다른 차량으로의 예약 변경, 환불 등 고객 이용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후속 조치를 완료했다.
 
쏘카가 고객 안전 보호를 위해 BMW 리콜 대상 차량에 대한 대여 서비스를 1일부터 중단했다. 사진/뉴시스
 
박진희 사업본부장은 "고객의 안전에 직결된 문제인 만큼 즉각적인 조치를 결정했다"며 "고객들이 안심하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우선적으로 고객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26일 BMW 520d 등 42개 차종 10만6317대의 리콜을 결정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