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은 BMW '운행 자제'…혼란만 키우는 국토부
입력 : 2018-08-03 15:40:11 수정 : 2018-08-03 17:10:57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국토교통부가 BMW의 연이은 차량 화재 사고에 운행 자제를 권고했지만 늑장대처에 혼란만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토부는 3일 'BMW 차량 화재사고 관련 정부의 입장 발표문'에서 "해당 차량을 소유하신 국민들께서는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최대한 운행을 자제해 주기시를 당부드린다"면서 "정부는 이번 BMW 차량 화재 사고에 대해 조속한 원인 규명을 위해 책임을 다하면서 엄정하고 신속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국토부의 입장 발표와 BMW의 긴급 점검 순서가 바뀌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BMW에 따르면 긴급 점검 서비스를 받아 안전확인서를 발급받은 차량은 1만여대이며, 3만2000여대가 점검을 기다리고 있다.
 
안전확인서를 받아 정상 운행을 하고 있는데 국토부에서 운행 자제 입장을 발표하면서 혼란을 가중시켰다는 것이다.
 
최근 BMW 차량에서 연이은 차량 화재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국토부가 뒤늦게 운행 자제 입장을 발표하면서 혼란을 키웠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뉴시스
 
김필수 대림대 교수는 "국토부가 늑장 대응을 하면서 수개월전 대처할 수 있었던 사안이 통제가 불가능할 정도로 확대됐다"면서 "지금이라도 BMW 차량 화재 사고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배기가스 재환순장치(EGR) 관련 조사 경험이 있는 환경부 등과 공동 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토부는 BWM 차량에서 20여회의 차량 화재 사고가 발생하자 지난달 26일 BMW 차량 10만6317대에 리콜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국토부는 향후 리콜 진행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불시현장 점검 등을 통해 소비자 안전 및 불안해소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지만 아직까지 화재 발생 원인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한편, BMW 측은 "안전확인서를 발급받은 차량에서 화재 사고가 발생한다면 보상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