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잇따른 화재에 국토부 "운행 자제" 권고
김현미 장관 입장문 발표…"원인 철저히 규명"
입력 : 2018-08-03 13:50:30 수정 : 2018-08-03 13:50:30
[뉴스토마토 황세준 기자] BMW 차량의 잇따른 화재 발생에 정부가 결국 운행 자제를 권고했다.
 
국토교통부는 3일 김현미 장관 명의 입장문을 통해 "해당 차량을 소유하신 국민들께서는 가능한 빠른 시일 내 안전점검을 받고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최대한 운행을 자제해 주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전소된 BMW 520d. 사진/뉴시스
 
그러면서 "정부는 이번 BMW 차량의 사고 원인을 철저하고 투명하게 조사하겠다"며 "관련 기관과 민간  전문가를 다 참여시켜 최대한 빠른 시일 내 한 점 의혹 없이 소상하게 규명하고 신속하게 알리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사 과정에서 발견되는 문제에 대해서는 법적 절차에 따라 엄중하게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국토부는 아울러 "지금까지 정부 기관과 BMW의 대응 과정이 적절했는지도 함께 점검할 것"이라며 "BMW에서도 현 상황에 대하여 경각심을 갖고 보다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할 것"을 촉구했다. 동시에 "국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대체 차량을 제공하고 조사에 필요한 관련 부품 및 기술 자료 등 모든 자료를 빠짐없이 신속하게 제공해 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해 리콜 제도 등 현행 법령과 제도가 적절한지에 관해서도 면밀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세준 기자 hsj121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황세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