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임파서블6’ 400만 초읽기 vs ‘인랑’ 평점 테러 의혹 속 고전
입력 : 2018-07-31 09:01:18 수정 : 2018-07-31 09:01:18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톰 크루즈의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이 6일째 박스오피스 1위다.
 
31일 오전 영진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30일 하루 동안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전국에서 43만 2669명을 끌어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지난 25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 수는 373만 2351명.
 
 
 
올해 극장가 ‘빅4’ 가운데 가장 먼저 첫 선을 보인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시리즈의 여섯 번째 스토리로, 주인공 톰 크루즈가 다시 한 번 불가능한 액션에 도전해 화제다. 스카이 다이빙은 물론 직접 헬기 공중 액션까지 선보였다.
 
2위는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인크레더블2’다. 같은 날 전국에서 총 13만 8070명을 동원했다. 3위는 ‘신비아파트: 금빛 도깨비와 비밀의 동굴’이 차지했다. 6만 5565명을 동원했다.
 
4위는 김지운 감독의 신작으로 큰 주목을 받았지만 평점 테러 의심을 당하고 있는 ‘인랑’이다. 이날 하루 동안 전국에서 총 5만 3850명을 동원했다. 누적 관객 수는 81만 3223명으로 손익 분기점 600만 관객 동원에 한 참 미치지 못하고 있다.
 
5위는 ‘앤트맨과 와스프’ 그리고 6위는 ‘마녀’다.
 
김재범 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