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이텍스, 실종자 확인 기술 개발 국책과제 수행기관 선정
유전체 분석 통한 신원 추론…5년간 연구비 12억원 지원
입력 : 2018-07-27 15:16:02 수정 : 2018-07-27 15:16:02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테라젠이텍스는 실종자 신원 확인 기술 개발에 관한 국책사업의 세부 과제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테라젠이텍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경찰청이 공동 추진하는 '실종 아동 등 신원 확인을 위한 복합인지기술 개발 사업'에서 유전체 분석 기술을 이용한 실종자 신원 추론 및 얼굴 변화 예측 분야 연구를 수행하게 됐다. 연구는 올해부터 5년간 단계적으로 진행되며, 해당 기간 테라젠이텍스는 정부로부터 약 12억원의 연구개발비를 지원받게 된다.
 
현재 국내에서는 연간 2만여명의 아동과 1만7000여명의 치매 환자 및 지적 장애인 등 스스로 귀가하지 못하는 실종자들이 매일 100명 이상 발생하고 있으며,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번 사업은 이 같은 실종자들의 신속한 귀가를 위해 복합인지 기반 신원 확인 기술을 도입하고, 장기 미귀가자에 대한 연령별 얼굴 변화를 추정하기 위한 것이다.
 
홍경원 테라젠이텍스 수석연구원은 "유전자 분석을 통해 연령별 신체 변화를 예측하는 기술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발되는 것으로, 실종자 귀가 외에도 장기미제사건 수사나 신원미상자 확인, 기타 공공 서비스 분야 등에 광범위하게 사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과제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주관 하에 10여개의 기관이 세부 과제 수행기관으로 참여하게 되며, 테라젠이텍스는 '신원 추론을 위한 가족 유전체 정보 생산 및 얼굴 변화 유전자 분석'을 담당하게 된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