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비대위 "시설점검, 대북제재와 무관"…방북승인 강력 촉구
입력 : 2018-07-11 17:28:18 수정 : 2018-07-11 17:28:22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개성공단 입주기업인들이 11일 개성공단 시설점검은 국제사회 제재와 무관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정부의 방북 승인을 촉구했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업인들은 기약 없이 방북 승인을 기다릴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비대위는 "입주기업인들의 자식과도 같은 공장설비가 장마철에 훼손되는 것을 속수무책으로 더 이상 바라볼 수 없다"며 "설비상황을 점검하고 피해를 줄이기 위한 방북 승인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했다.
 
이들은 "기업인들은 전면 중단 이후 거래단절, 매출급감, 신용하락 등의 경영 위기로 존폐의 기로에 서 있다"면서 "향후 위기에 직면한 기업들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조속히 방북이 이뤄지기를 촉구한다"고 호소했다.
 
끝으로 "남북·북미 정상회담 이후 정부는 철도, 산림, 체육 등 교류를 위한 방북을 승인하면서, 정작 가장 시급한 기업인들의 방북을 승인하지 못하는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며 "대북제재와 무관한 시설점검 방북승인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