봇물 터진 한국당 갈등
"의회주의, 법치주의 따르라" vs "당내 의결과정 비민주적"
입력 : 2018-06-29 10:03:56 수정 : 2018-06-29 10:03:56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자유한국당이 28일 개최한 의원총회는 그간 억눌려 온 계파갈등과 의사결정방식에 대한 의견을 쏟아내는 ‘난상토론’으로 이어졌다.
 
발단은 모두발언 이후 비공개 전환을 김태흠 의원이 막아서면서부터였다. 김 의원은 “(언론 등 외부에) 왜곡돼서 나가는 것 보다는 공개로 하고 원내대책 협상 관련된 것만 비공개로 하자”고 제안했다. 통상 의원총회는 모두발언만 공개한다. 이날도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과 안상수 혁신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만 공개 발언 후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었다.
 
의원들은 봇물 터진 듯 선거 패배 원인과 책임 지적 등 그간 쌓인 불만을 표출했다. 장석춘 의원은 김 권한대행의 ‘나를 따르라’식 태도는 의회주의에 맞지 않고, 비대위 구성 준비 과정 등에서 당원당규대로 진행하지 않아 법치주의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곽대훈 의원도 “원내대표가 당 권한대행 맡을 권한은 비대위 구성되고 끝난다. 원내대표는 원내대표로서만 정책안하는 것인데 그것도 소홀했다. 오히려 여당에 먼저 원 구성을 얘기했어야 했다”며 김 권한대행을 질타했다.
 
서청원 의원 탈당에 이은 김무성 의원 탈당 요구도 나왔다. 성일종 의원은 “지금 현재 계파가 없어져야 되는데 마지막 계파 남았다. 이거 없애야 한다. 많은 분들 지금 내려놓고 선제적으로 하는데 친박 중책 맡았던 분들도 좀 더 해야 된다”면서 “김무성 의원은 탈당하라”고 말했다. 김태흠 의원도 “계파의 상징”이라며 “김 의원을 포함해 박근혜정부 때 장관 지내고 당3역 이상 한 의원들은 거취표명을 하라”고 압박했다. 황영철 의원은 “당이 선거에서 지지를 못 받은 이유 중 하나가 이념을 떠나 지금까지 한국을 이끈 보수정당이 이렇게 비민주적인가에 대한 문제제기였다”면서 “지방선거 이후 김 원내대표가 주도적으로 혁신 주체가 되려는 모습은 대단히 잘못된 흐름을 잡았다”고 했다.
 
이에 김영우 의원은 “공개적으로 한 분 한 분 책임 문제 대해 누구 물러가라 말라 한다면 끝이 없다고 본다”면서 “책임은 스스로 질 때 가장 의미 있고, 다선이든 초선이든 다 독립된 헌법기관이고 지역책임자인데 누굴 물러가라고 하기보단 집단적으로 지혜롭게 반성도 좀 하고 길을 찾는 식으로 회의가 진행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강석호 의원도 “인적청산 관련 누가 누구를 탓할 필요 없다고 본다. 스스로 결정할 때 다 할 것”이라며 분위기 수습을 시도했다.
 
당 쇄신을 위한 건설적인 제안도 나왔다. 박대출 의원은 치열한 1박 2일 합숙토론을 통해 앞으로 비대위 활동, 권한, 시기 등에 대한 총의를 모아 방향을 정하자고 했다. 박 의원은 “지금 우리가 신기루를 좇고 있다”면서 “구세주가 나타나 당 어려움을 극복해서 개선해서 살려달라고 하는 대신 길을 스스로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장우 의원은 “과거 비박계 모임에 몸 담았던 3선급 몇 분, 친박계 몇 분, 중도계 몇 분 등을 모아 ‘당 화합위원회’를 만들자”는 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한국당은 지방선거 다음날인 14일 의총을 시작으로 이날까지 세 차례 총회를 개최했으나, 선거 패배를 발단으로 폭발한 당내 갈등은 수습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국회에서 28일 진행된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다른 의원의 발언을 들으며 곤혹스러운듯 눈을 감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