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경제적·사회적 가치 극대화 방안 마련하라"
SK 확대경영회의…CEO들 "경영목표·조직 재설계"
입력 : 2018-06-26 18:30:00 수정 : 2018-06-26 18:3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최태원 SK 회장이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에게 경제적·사회적 가치를 함께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최 회장은 26일 경기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8 확대경영회의'에서 "각 관계사는 하반기 CEO세미나 때까지 경제적·사회적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조직 및 제도 설계방향을 준비하고 내년부터 실행에 착수해 달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해외 기업 사례를 예로 들며 사회적 가치를 강조했다. 그는 "인도의 보텍스, 스웨덴의 ABB, 일본의 토요타 등은 경제적·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거나 단기적 성과와 장기적 혁신을 추구하는 조직을 분리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타인이나 공동체의 이익을 위한 행동이 궁극적으로는 개인의 이익에도 부합한다'는 프랑스 철학자 알렉시스 토크빌의 이론도 인용했다. 그는 "사회와 고객에 친화적인 기업은 단기 손실이 발생하더라도 긍정적인 평판으로 인해 장기적으로는 기업가치가 성장한다"며 "사회적 가치를 적극 추구하고 일하는 방식을 혁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6일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8 확대경영회의에서 각 계열사 CEO들의 발표를 듣고 있다. 사진/SK
 
 
이에 SK 계열사 CEO들은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노력과 연계하는 방식으로 경영목표를 다시 설정하기로 했다. 조직도 새롭게 설계한다. 주로 경제적 가치 추진에 중점을 뒀던 기존 조직에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한다. 각 사의 상황에 맞게 전담조직을 신설해 새로운 사업모델을 개발하거나 사회적 가치 추구를 위한 외부 파트너와의 협업을 추진하는 방식이다. 각 계열사들은 사회적 가치와 관련된 평가 및 보상에 대해서도 정성적·정량적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및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조 의장은 "우리 그룹의 실적이 반도체를 제외하면 새로운 성장 돌파구가 절실한 상황"이라며  "미래 유망 사업에 대한 글로벌 성장전략을 한마음 한뜻으로 추구하자"고 당부했다.
 
SK CEO들은 계열사별로 진행한 성과에 대해 발표하고 패널토의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CEO들은 일하는 공간과 조직구조, 협업 체계 등 일하는 방식의 혁신이 필요한 것에 공감하며 각자의 애로사항도 공유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