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 미군유해 200구 송환했다"
입력 : 2018-06-21 13:54:20 수정 : 2018-06-21 13:54:2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북한이 한국전쟁에서 전사한 미군 유해 200구를 송환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네소타주 덜루스에서 지지자들을 상대로 한 연설에서 이같이 밝혔다. 다만 유해의 실제 송환여부는 아직 불분명하다. 이와 관련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향후 1~2일 내에 미군의 유해가 송환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보도했다. WSJ는 북한이 미군 유해를 넘겨주면 미 공군기지가 있는 오산으로 보내질 예정이며 그곳에서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등이 참석하는 의식을 거친 뒤 하와이 미 공군기지로 이송해 신원 확인 뒤 본국으로 송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의소리(VOA)도 “(전사한 미군 유해를) 집으로 데려오기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다. 계속 진전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보도해 유해 송환이 아직 완료되지 않았음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와 전쟁 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고 합의한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네소타주 덜루스 유세장에서 지지자들을 상대로 연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