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출판인 한 자리에…‘2018 서울 국제 도서전’
오는 20~24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확장’ 주제로 열려
입력 : 2018-06-19 18:15:03 수정 : 2018-06-19 18:15:03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올해 서울국제도서전은 ‘확장’이란 주제로 전 세계 작가들과 출판 전문가들을 한 자리에 끌어 모은다. 책을 매개로 서로의 독서 취향을 공유하는 데서 나아가 출판 시장의 동향까지 논하는 장이 될 전망이다.
 
19일 대한출판문화협회(출협)에 따르면 행사는 오는 6월20~24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확장-new definition’이라는 주제로 기존 도서전보다 참가자의 범위를 넓힌 점이 특징이다.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국내외 작가들과 출판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이고, 이들이 독자를 가까이서 만나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주목할 만한 프로그램으로는 ‘여름, 첫 책’으로, 올해 24회를 맞는 서울국제도서전에서 처음 시도하는 특별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에서는 도서전 개막과 동시에 발표할 10종의 신간 도서를 모집해, 행사 기간 동안 도서전에서만 독점 판매할 예정이다. 도서전에 방문하는 독자들은 유시민, 이영도, 정유정, 지승호, 김탁환 등 인기 작가의 신간을 구매할 수 있고 저자들의 사인회나 강연에도 참여할 수 있다.
 
‘독서 클리닉’은 5개의 테마를 나누고 해당 분야의 작가들과 1대 1로 대화를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저자와 지금까지의 독서 성향, 성격과 취미, 고민 등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고 책 처방을 받는다.
 
‘시 서점’에서는 김민정, 오은, 박준 작가, ‘글쓰기 서점’에서는 은유, 서민, 백승권 작가, ‘예술 서점’에서는 김한민, 최은규, 유운성 작가, ‘과학 서점’에서는 이정모, 김상욱, 이명현 작가, ‘사적인 서점’에서는 김하나, 정세랑, 도대체 작가가 참여한다.
 
‘확장’이 주제인 행사인 만큼 지금까지 도서전에서 보기 어려웠던 라이트노벨 작가들도 참여한다. 모리타 키세츠, 타치바나 코우시, 네코 코이치, 츠나코 등 인기 라이트노벨 작가와 일러스트 작가가 초청돼 사인회로 독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또 매체의 확장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작가와 독자가 함께 오디오북을 만들어보는 프로그램도 마련돼 있다. ‘당신만의 오디오 콘텐츠를 만들어 드립니다’ 코너에는 남궁인, 정문정, 요조, 장강명, 임경선, 김민섭 작가가 참여해 독자들과 호흡을 맞춘다.
 
해외 작가들 역시 서울국제도서전을 방문한다. 주빈국인 체코에서는 시, 산문 작가 3세대인미할 아이바즈, 비앙카 벨로바, 마렉 신델카를 비롯 레나타 푸치코바, 페트르 니클, 마르틴 보폔카가 직접 현장을 방문한다. 이 외에도 스페인, 프랑스, 이탈리아, 독일, 대만 등 전 세계에서 모인 작가와 출판 전문가들이 이벤트나 강연, 콘퍼런스에 참여해 자신의 작품세계를 설명하거나 각국의 출판 시장 동향을 논할 예정이다.
 
출협은 “각 출판사 부스별로 진행되는 프로그램에는 천명관, 박시백, 홍성수, 정재승, 주경철 등 더 많은 작가들이 참여한다”며 “독자의 사랑을 받는 작가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는 점이 도서전을 관람하는 또 하나의 묘미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 밖에도 독자를 위한 총 330여개의 프로그램들이 도서전 기간 동안 펼쳐질 예정이다. 도서전 프로그램은 서울국제도서전 홈페이지(www.sibf.or.kr)에서 미리 확인할 수 있다.
 
지난 2016년 열린 서울국제도서전 모습. 사진/뉴시스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