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표라도 더" 막판까지 호소…승리의 여신, 누구에게 미소?
입력 : 2018-06-12 21:00:00 수정 : 2018-06-12 21:00:00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여야는 6·13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12일 막판까지 단 한 표라도 더 얻기 위해 지지를 호소했다.
 
여야 지도부는 이날 전국 주요 격전지를 돌며 지원유세에 나섰다. 어려운 지역에 출마한 자당 소속 후보에 대한 가벼운 조력에서부터 직접적인 유세 지원까지 나서는 선거운동 전반에 걸쳐 심혈을 기울였다. 각 정당의 지원을 발판으로 후보들 역시 거리유세는 물론 전통시장과 마트, 노인정 등 다양한 장소를 돌며 한 명의 시민이라도 더 만나기 위해  안간힘을 쏟았다.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는 부산에서 출발, 주요 도시를 찾으며 서울로 복귀하는 이른바 ‘경부선 유세’로 13일 간의 공식 선거운동을 정리했다.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인 추미애 대표 등 지도부는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하고 부산시민들의 지지를 요청했다. 이어 울산(송철호 시장 후보), 대구(임대윤 시장 후보), 대전(허태정 시장 후보), 서울(박원순 시장 후보) 지원유세 등 차례로 대규모 유세 일정을 소화했다. 당 지도부는 그동안 접전지로 꼽히는 지역을 집중적으로 지원했다. 전날에는 경남권에서 유권자가 가장 많은 창원을 비롯해 민주당이 승리를 장담하기 어려운 진주 등 서부경남을 중심으로 표심 다지기에 공을 들였다.
 
자유한국당은 수도권에서 마지막 유세 일정을 진행했다. 한국당 공동선대위원장인 홍준표 대표와 중앙선대위 지도부는 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와 관련한 여배우 스캔들을 등 이슈를 집중 부각하며 빈틈을 찾았다. 한국당은 남경필 경기지사 후보 지지율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며 승리를 자신했다. 특히 경기도를 중심으로 유세를 펼친 후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반대하는 ‘태극기 집회’가 열렸던 서울 중구 대한문 앞 선거운동 등 수도권 집중 유세를 전개했다. 당 지도부는 유세에서 문재인정부의 독주를 막기 위한 ‘보수 지지층 대결집’을 호소했고, 다른 지역으로의 전파 등 효과를 기대했다. 전날 경남을 찾은 홍 대표는 창원에서 조진래 시장 후보를 찾은 후 시민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주문하기도 했다.
 
바른미래당은 대구·경북과 수도권 유세에 집중했다. 유승민 선대위원장은 경북 안동에서 권오을 경북지사 후보와 함께 전통시장 유세 등에 나섰다. 또 포항(이창균 시장 후보), 경산(정재학 시장 후보), 대구(김경기 시장 후보) 유세를 이어갔다.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경기 오산과 수원을 거쳐 서울에서 안철수 시장 후보 유세 지원에 집중했다.
 
민주평화당 조배숙 공동선대위원장은 전북 익산지역 합동 유세 등을 통해 당 소속 후보들에 대한 지지를 주문했다. 현실적으로 광역단체장에서 당선되기 어려운 만큼, 기초단체장 등을 회대한 확보하기 위해서다. 천정배 의원은 전남 목포지역 합동 유세를 통해 지원에 나섰다. 
 
정의당 이정미 상임선대위원장도 서울 구로와 인천 등을 찾았고, 노회찬 공동선대위원장은 경남 창원과 울산을 지원했다. 심상정 공동선대위원장은 서울 구로에 이어 경기 고양 유세에 힘을 보탰다.
 
6·13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12일 제주특별자치도선거관리위원회가 제주시민속오일장에서 투표 참여를 독려하는 캠페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