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미정상회담,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서 개최"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트위터 통해 공식 발표
입력 : 2018-06-06 08:06:57 수정 : 2018-06-06 08:06:5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북미 정상회담이 싱가포르의 센토사 섬에 위치한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대통령과 북 지도자 김정은의 싱가포르 정상회담 장소는 센토사 섬에 있는 카펠라 호텔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행사를 주최하는 싱가포르 측의 환대에 대해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역사적인 첫 북미 정상회담은 12일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에 카펠라 호텔에서 개최된다.
 
카펠라 호텔은 북미 간 의전 실무회담을 진행한 미국 측 대표단이 머물러온 곳이다. 양측 모두 경호와 의전 등에서 경쟁 후보였던 샹그릴라 호텔보다 앞선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싱가포르 본섬과 센토사 섬을 연결하는 다리 하나를 지나 오솔길을 따라 올라가면 카펠라 호텔이 나온다. 다리를 차단하면 외부인 출입을 거의 봉쇄할 수 있다. 이 때문에 경호와 보안 유지에 탁월하다는 평가가 있었다.
 
싱가포르 당국은 센토사 섬 전역과 센토사 섬과 본토를 잇는 다리와 주변 구역을 특별행사구역으로 지정하는 등 앞으로 다가올 회담 준비에 분주한 모습이다. 특히 카펠라 호텔과 인접 유원지인 유니버설 스튜디오 싱가포르 등은 ‘특별구역’으로 별도 규정돼 경찰의 검문검색이 이뤄지는 등 한층 삼엄한 보안이 적용된다. 카펠라 호텔이 정상회담 장소로 확정됨에 따라 샹그릴라 호텔은 트럼프 대통령의 숙박 장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4일 싱가포르 케이블카 스카이 패스에서 센토사 섬이 한눈에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