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사회적 가치, 기업 지속 성장 이끈다"
베이징 포럼 개막연설…SK 공유 인프라 소개
2018-05-04 17:47:16 2018-05-04 17:47:16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최태원 SK 회장이 기업이 사회적 가치를 추구해야 지속 성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4일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에서 열린 '베이징 포럼 2018' 개막 연설에서 "기업의 사회적 가치 추구는 기존 고객들의 충성도를 강화하고 신규 고객들을 창출해 지속적인 안정과 성장으로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사회적 가치란 ▲일자리 확대 ▲취약계층 고용 ▲협력사와의 상생 ▲지역 공동체 발전 등 공공의 이익을 중시 여기는 가치를 말한다. 최 회장은 ▲Double Bottom Line(DBL) 경영 ▲공유 인프라 프로젝트 ▲사회적 기업 생태계 조성 등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기 위한 SK의 사례를 소개했다.
 
DBL 경영은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함께 측정하는 시스템이다. 최 회장은 "DBL 경영은 SK 관계사들이 사회적 가치 추구가 경제적 가치 추구 못지않거나 또는 오히려 더 중요하다는 것을 납득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SK의 공유 인프라 프로젝트도 소개했다. 그는 "SK가 보유한 전국 3600개 주유소 부지를 공유 인프라로 개방, 중소기업과 스타트업들이 주유소 공간을 활용해 사회·경제적가치를 동시에 창출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SK의 사회성과 인센티브도 소개됐다. 사회성과 인센티브는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낸 사회적 기업에게 SK가 금전적인 보상을 해주는 프로젝트다. 지난 2013년 이후 사회성과 인센티브를 받은 사회적 기업은 100여개다.
 
최태원 SK회장이 4일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에서 열린 '베이징포럼 2018' 개막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SK
 
올해로 15회째인 베이징포럼은 SK가 설립한 장학재단인 한국고등교육재단이 베이징대와 함께 주최하는 국제학술포럼이다. 올해 주제는 '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들: 지난 120년간 대학과 문명'이다. 베이징대 개교 120주년을 기념해 세계대학총장 포럼과 함께 열렸다.
 
포럼에는 천바오셩 교육부장(장관)과 린젠화 베이징대 총장, 로버트 짐머 미국 시카고대 총장 등 세계유수 대학의 총장과 학자들이 참석했다. 한국에서는 박인국 한국고등교육재단 사무총장, 성낙인 서울대 총장, 염재호 고려대 총장, 김용학 연세대 총장,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 등이 참석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