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바른당 탈당…제주지사 선거 무소속 출마
입력 : 2018-04-10 18:01:34 수정 : 2018-04-10 18:01:3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바른미래당 내 유일한 광역단체장인 원희룡 제주지사가 10일 탈당했다. 당의 낮은 지지율이 선거에 걸림돌로 작용할 것으로 본 것이다.
 
원 지사는 이날 오후 제주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랜 고뇌 끝에 당을 떠난다”고 밝혔다. 그는 “정치를 시작하면서 가졌던 개혁정치의 뜻을 현재의 정당 구조에서는 실현하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현재의 특정 정당에 매이지 않고 당파적인 진영의 울타리를 뛰어넘어 통합의 정치의 길로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제주지사 선거에서 야권연대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야권연대가 당연히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며 “상대방을 3위로 밀어내기 위한 야당끼리의 분열은 소탐대실”이라고 밝혔다. 다만 원 지사는 자유한국당과의 연대나 후보 단일화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빠른 시기에 입장을 밝히겠다”며 말을 아꼈다.
 
원 지사의 탈당으로 제주지사 선거는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당, 바른당, 무소속 후보 등 4파전 국면으로 접어들게 됐다. 민주당은 김우남 전 의원과 문대림 전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이 당내 경선을 벌이고 있고, 한국당은 김방훈 제주도당위원장을 공천했다. 바른당은 별도 후보를 내기로 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10일 오후 제주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바른미래당 탈당 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