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베이징, ‘미세먼지 핫라인’ 위해 정책 공유
공동 워크숍 진행…기업 퇴출 및 환경경찰 등 내건 베이징
입력 : 2018-03-20 15:31:26 수정 : 2018-03-20 15:31:26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미세먼지 핫라인’을 구축하기로 한 서울시와 중국 베이징시가 서로의 대기질 개선 정책을 공유했다.
 
서울시는 베이징시와 20일 서울시청에서 ‘서울시-베이징시 미세먼지 및 VOCs 저감 공동 워크숍’을 진행했다. 이번 워크숍은 전날인 19일 ‘서울-베이징 통합위원회’에서 양 도시가 맺은 환경 분야 양해각서(MOU)의 후속조치다. 두 도시는 미세먼지 핫라인을 가동하고, 미세먼지 저감 연구를 공동 진행하는 등 정보 공유와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날 워크숍은 서울시와 베이징시가 각자의 미세먼지 발생 원인·배경을 설명하고 미세먼지 감축 내지 대기질 개선 정책을 소개하는 방식이었다.
 
서울시 관계자들은 중국을 오염원으로 지목하지 않으려는 기색이 역력했다. 한 관계자는 “베이징시 공무원들이 서울에 온 어제 미세먼지 농도가 낮았고 오늘도 매우 낮다”며 “내일과 모레도 낮고, (중국으로) 떠나는 금요일에 약간 나빠지는데 계속 계셔야 하는 게 아닌가”라고 농담을 던졌다. 이어 서울의 미세먼지 오염원을 설명할 때도 난방·발전, 교통·건설, 비산먼지 등 국내 요인에다 강수량 감소와 바람 세기 약화 등 기후 변화를 지목했다.
 
베이징시는 미세먼지를 줄이기에 여건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베이징의 강수량은 서울의 4분의1에 불과하고 도로 길이는 2만5000km에 상시 인구는 2100만명이나 된다. 게다가 지형 등 지리환경 때문에 바람이 불어도 미세먼지가 분산이 잘 되지 않아 저감에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또 몽고에서 황사가 몰려오고 허베이를 비롯한 주변 성들이 중공업 산업이 발달해 전국에서도 오염물질 배출량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
 
베이징시는 중앙정부의 환경 정책에 보조를 맞추면서 더 엄격한 정책을 내걸고 있다. 중국 정부는 생태환경 보호를 사실상 국가 전략으로 승격시켰고, 작년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는 ‘파란 하늘 사수전’을 표방하기도 했다.
 
이를 위해 베이징은 중앙정부보다 강한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시멘트, 철강, 유리 업체 등 전통적인 미세먼지 고배출 기업의 80%를 퇴출시켰다. 최근에는 대기관리 조례에 환경경찰을 신설해 위법 사항을 강력하게 처벌하고 있다.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전문기금을 마련하고, 고배출 기업으로부터 전기요금, 수도요금, 배출요금을 더 비싸게 받고 있다. 그 결과 최근 5년 동안 중국 전체가 미세먼지의 원인이 되는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을 10% 줄인 데 반해, 베이징은 25%나 줄였다.
 
서로의 정책을 확인한 서울시와 베이징시는 오는 7월 베이징에서 열리는 대기 관련 포럼에서 다시 만나기로 하고 워크숍을 마쳤다.

서울시와 중국 베이징시 관계자들이 20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베이징시 미세먼지 및 VOCs 저감 공동 워크숍'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신태현 기자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