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미디어, "IPTV사업자에 콘텐츠 제공 안 해"
입력 : 2008-04-02 11:22:00 수정 : 2011-06-15 18:56:52
온미디어가 IPTV 사업자에 콘텐츠를 제공할 뜻이 없다고 밝혔다.
 
반면 케이블TV 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콘텐츠 전략을 더욱 강화할 뜻을 내비쳤다.
 
김성수 온미디어 대표는 “케이블TV 가입자 규모가 1500만가구에 이른다”며 “케이블TV를 절대로 포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일각에서 제기되는 온미디어의 IPTV 시장 진출설에 대해 김 대표는 “IPTV는 아직 실체가 없다”며 “IPTV에 (콘텐츠를 제공할) 뜻이 없다”고 일축했다.
 
김 대표는 KT와 인수합병 소문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온미디어의 케이블TV 전략은 이전부터 확고했다”며 “구체적으로 선언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대표는 “온미디어는 SO와 PP를 모두 경영하고 있는 만큼 케이블TV 사업자의 입장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과거와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케이블TV와 좋은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토마토 양지민 기자 (jmya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양지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