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대한적십자사에 후원금 2억원 전달
취약계층·긴급구호 등 인도주의 활동에 사용
입력 : 2018-03-15 10:19:51 수정 : 2018-03-15 10:19:51
[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 신한은행은 15일 대한적십자사에 후원금 2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달된 기부금은 독거어르신 등 지역사회 취약계층과 다문화 가족 지원 사업, 국내외 재해 발생시 긴급구호 활동 등 대한적십자사의 인도주의 활동에 사용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적십자회비뿐만 아니라 신한은행 임직원들이 온라인 사내 모금을 통해 저소득가정 심장수술 치료비 500만원을 추가로 전달했다.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은 “신한은행은 임직원들의 이웃사랑과 지역사회에 대한 높은 관심과 실천으로 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따뜻한 나눔을 지속적으로 펼쳐가고 있다"며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신한은행처럼 사회 곳곳에 희망이되는 나눔활동이 이어질 수 있도록 대한적십자사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중구 소재 대한적십자 본사에서 위성호 은행장(사진 오른쪽)과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백아란 기자 alive02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아란

볼만한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