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부산에 세 번째 전산센터 구축
고객 거래 데이터 실시간 저장…금융권 최초 시도
입력 : 2018-03-14 10:06:50 수정 : 2018-03-14 10:06:50
[뉴스토마토 문지훈 기자] 카카오뱅크는 부산 강서구에 위치한 LG CNS 부산 글로벌데이터센터에 3번째 전산센터(제3센터)를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카카오뱅크의 제3센터는 서울 상암에 위치한 주전산센터, 경기도 성남시 야탑에 위치한 재해복구센터(DR센터)와 함께 고객들의 거래 데이터(계정계 원장 데이터)를 실시간 복제·저장하는 곳으로 활용된다.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실시간 고객 데이터 저장은 금융권 최초 시도다. 카카오뱅크는 이를 통해 고객들의 거래 데이터 보관 안정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3센터는 진도 8.0에도 견딜 수 있는 면진 설계와 서울 상암 주센터에서 380㎞ 가량 떨어져 있어 서울 및 수도권에서 재해·재난 등 위기상황이 발생해도 금융거래 정보를 안정적으로 저장할 수 있다.
 
엄준식 카카오뱅크 인프라파트장은 "스토리지 복제 방식을 통해 실시간으로 고객 거래 데이터를 복제해 저장함으로써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서 위기 상황이 발생해도 고객들의 거래 정보가 안전하게 유지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서울 상암동 소재 카카오뱅크 주전산센터. 사진/카카오뱅크
 
문지훈 기자 jhm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지훈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