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청탁금지법 선물가액 상향, 수산물 판매 증가로 이어져"
입력 : 2018-02-26 16:19:35 수정 : 2018-02-26 16:19:35
[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수협중앙회가 지난 설 명절 자체 수산물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복, 굴비, 갈치, 옥돔 등 주요 선물품목 가운데 판매가격 5만원 이상 10만원 미만 상품 매출액이 전년대비 25.6%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수협중앙회 전체 수산물 판매액은 6.8% 늘어나는 등 지난 연말 청탁금지법 상 농수축산물 선물 상한가액 상향 조치에 따라 수산물 판매가 확대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수협중앙회가 지난달 16일부터 명절 연휴 직전인 14일까지 설명절 전 30일간 자체 매출을 전년도 설과 비교한 결과 전복과 굴비, 갈치와 옥돔 등 4개 품목의 판매액은 12.6%가 증가했다.
 
특히 청탁금지법 개정에 따라 5만원 이상 10만원 미만의 수산물 선물도 허용됨에 따라 이들 4개 품목 가운데 해당 가격대의 상품 매출은 25.6% 늘어났다.
 
품목별로는 판매가격 5만원 이상 10만원 미만 전복 선물상품 매출액이 160.6% 급증했고, 같은 가격대의 갈치와 옥돔, 굴비는 각각 69.7%, 19.1%, 13.8% 순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수협 관계자는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매출이 저조했던 전복, 갈치 등 주요품목 판매가 눈에 띄게 늘어났다"며 "정부의 수산물 선물가액 상향 조치로 수산물 전체 매출이 늘어남에 따라 어가경제 안정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 동대문구 제기동 경동시장에서 판매중인 굴비. 사진/뉴시스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해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