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기관 매도에 2410선 후퇴…삼성전자 이틀째 '약세'
코스닥 사흘 만에 반락…안랩·써니전자 등 정치테마주 '급등'
입력 : 2018-02-20 16:34:25 수정 : 2018-02-20 16:34:25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코스피가 기관 매도에 5거래일 만에 약세를 기록하며 2410선으로 밀렸다. 대장주인 삼성전자(005930)를 포함해 시총 상위 대부분 종목이 하락하면저 낙폭을 키웠다. 사흘 만에 반락한 코스닥은 860선으로 내려왔다.
 
20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27.70포인트(1.13%) 내린 2415.12에 장을 마쳤다. 2430선에서 출발한 지수는 장 내내 낙폭을 키우며 2410선까지 밀렸다. 사흘 만에 매도 전환 기관이 2958억원을 팔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반면 개인은 2583억원을 순매수했고, 장 내내 뚜렷한 흐름을 보이지 않던 외국인은 마감을 앞두고 매수 전환한 뒤 290억원을 사들였다.
 
업종별로는 코스피와 코스닥의 동반 약세에 증권(-2.02%)이 가장 큰 폭으로 조정받았다. 보험(-1.77%), 전기·전자(-1.64%), 의약품(-1.56%), 섬유·의복(-1.46%), 서비스업(-1.40%) 등 대부분 업종도 하락했다. 반면 전기가스업(1.75%), 의료정밀(1.19%), 종이·목재(0.67%) 등은 상승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역시 대부분 하락했다. 삼성전자(-2.03%)가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세에 이틀째 약세에 머물렀고, 삼성생명(032830)(-2.04%), LG화학(051910)(-1.83%), NAVER(035420)(-1.59%), SK하이닉스(000660)(-1.31%) 등도 조정받았다. 반면 한국전력(015760)(2.11%)이 9거래일 만에 반등한 뒤 2% 강세를 기록했다. POSCO(005490)(0.28%)와 신한지주(055550)(0.21%)도 소폭 상승했다.
 
안랩(053800)(25.56%)과 써니전자(004770)(30.00%) 등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테마주로 분류되는 종목들이 동반 급등했다. 골든브릿지증권(001290)(29.94%)은 최대주주의 지분매각 소식에 장 내내 상한가를 기록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1.40포인트(1.30%) 내린 864.41으로 3거래일 만에 약세로 마감했다.외국인(1404억원)과 기관(698억원)이 장 내내 매도폭을 늘리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반면 사흘 만에 매수 전환한 개인은 2252억원을 사들였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 펄어비스(263750)(-4.75^), 신라젠(215600)(-3.81%), 네이처셀(007390)(-3.76%), 셀트리온제약(068760)(-3.70%) 등 대부분 종목이 조정받았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5.90원(0.55%) 오른 1073.50원에 장을 마쳤다.
 
20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27.70포인트(1.13%) 내린 2415.12로 5거래일 만에 약세를 기록했다. 코스닥지수는 864.41으로 3거래일 만에 약세로 마감했다. 사진/뉴시스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고민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