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한노총, 근로시간 단축 여전한 '온도차'
김주영 "홍영표가 개악 추진"…민주 "한노총 의견 긍정 검토"
입력 : 2018-01-16 17:38:15 수정 : 2018-01-16 17:38:15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근로시간 단축, 최저임금 인상 등 근로현안에 대한 경제·노동계 의견 수렴 행보의 일환으로 16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을 찾았다. 전날 대한상공회의소를 찾은데 이어 두 번째 행보지만, 시각차는 여전했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한국노총은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로 시대적 과업을 함께 해결해야 하는 동반자 관계이자 사회적 대타협을 공고히 하는 마중물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태년 정책위의장도 “민주당과 한국노총은 정책적 파트너로서 문재인정부는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 실현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한국노총이 사회적 대타협과 노사정 대화 복원에 앞장서 주길 기대한다”고 요청했다.
 
하지만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사용자단체와 민주당 홍영표 의원 등은 최저임금 산입법위 확대를 기정사실화해 최저임금 인상의 무력화를 시도하고 있는 중”이라고 비판 목소리를 냈다. 김 위원장은 “최근 쟁점이 되고 있는 근로시간 단축과 최저임금 인상 등은 노동존중사회 실현을 위해서도 반드시 온전히 추진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홍영표 의원 등이 노동계와 일체의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근로기준법 개악을 추진하고, 고용부가 최저임금 산입 범위를 단독으로 확대 추진한다면 더이상 노사정 사회적 대화의 문은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한국노총은 근로시간 단축을 위한 민관합동지원단 및 근로시간 단축 노정 연석회의 구성, 영세기업·자영업 보호 및 지원 강화 등을 민주당에 제안했다.
 
이에 민주당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근로시간 단축, 특례업종 축소 입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과로사를 방지하고, 일과 삶의 균형과 저녁 있는 삶을 위해 오늘 나온 노동현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16일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의 사회적대타협을 위한 현안경청간담회가 열렸다.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