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3일로 수능 연기…"안전·형평성 고려"(종합)
"포항 고사장 균열…여진 우려도 있어"
입력 : 2017-11-15 21:19:46 수정 : 2017-11-15 23:37:01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규모 5.4의 지진이 경북 포항에 일어나자, 교육부가 사상 처음으로 자연재해를 사유로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연기하기로 했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5일 오후 서울정부청사에서 포항 지진 관련 수능 긴급 브리핑을 갖고 오는 16일 예정됐던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주일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포항 수능 시험장 14개교 중 5개교에서 균열이 일어났고 그 외 학교에도 일부 피해가 발생했다고 김 장관은 설명했다.
 
지난해 9월 경주 지진 이후 여진이 46차례 발생하고, 이날 포항 지진 이후에도 여진이 지속되고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이에 교육부는 학생 안전이 중요하다는 점과 시험시행 및 형평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오는 23일에 시험을 실시하기로 했다. 다만 수능 시험장 학교는 예정대로 휴교한다.
 
교육부는 수능 비대위를 부총리로 격상해 연기에 따른 종합 대책을 빠르게 수립하고 시행할 방침이다. 시험장 학교 안전점검을 진행하고 대체 시험장을 확보하며 학생 이동 계획을 세워 실시한다. 또 대학 및 한국대학교육협의회와 협의해 전형 일정을 정한다.
 
김 장관은 "수험생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내린 힘든 결정임을 이해해주고, 수험생은 정부를 믿고 컨디션 조절을 잘해 안정적인 수능 준비를 해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포항 지진과 관련해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수능을 1주일 연기해 23일에 치르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