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그룹, 한전 손잡고 일본 최초 ESS 연계 태양광 발전소 준공
28MW급 치토세 태양광 발전소…신재생에너지 사업 박차
입력 : 2017-10-26 10:00:00 수정 : 2017-10-26 10:00: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LS그룹이 한국전력공사와 손 잡고 국내 기술력으로 직접 건설한 일본 훗카이도 최대 규모 태양광 발전소가 완공됐다.
 
LS그룹은 26일 일본 홋카이도 치토세시에서 조환익 한전 사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구자균 LS산전 회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28MW급 '치토세 태양광 발전소' 준공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치토세 발전소는 한전의 해외 첫 태양광 발전소 사업이자, LS산전이 현지에서 처음 진행한 에너지저장장치(ESS) 연계 태양광 발전소 건설(EPC) 및 운영(O&M) 사업이다. 일본 최초의 ESS 연계 융·복합 태양광 발전소로 홋카이도 신치토세 국제공항 인근 약 108만㎡ 부지에 태양광 모듈 약 13만장과 13.7MWh급 ESS 규모로 구축됐다.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기는 전력판매계약을 체결한 홋카이도전력을 통해 향후 20년에 걸쳐 kWh당 40엔에 판매될 예정이다. 한전은 연간 1만여가구에 공급 가능한 28MW의 전력을 판매해 317억엔(3174억 원)의 전력판매금과 약 64억엔(640억원)의 배당 수익을 기대하고 있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은 "이번 프로젝트 성공을 계기로 신재생 에너지 분야는 물론 마이크로그리드, 해저케이블, 초고압직류송전 등 LS그룹이 강점을 지닌 전력 분야에 신기술을 접목시켜 에너지 산업 패러다임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LS산전이 한국전력과 함께 참여한 28MW급 일본 치토세 태양광 발전소가 26일 준공됐다. LS산전 관계자가 태양광 모듈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LS그룹
이번 사업은 한전이 현지 신재생에너지 기업 '에너지프로덕트(EP)'와 함께 사업 개발과 투자를 추진하고, LS산전을 포함한 10여개 국내 기업이 기자재 납품 등 공동 참여한 글로벌 태양광 발전소 건설 프로젝트다.
 
한전은 특수목적법인(SPC)의 지분 80%를 보유한 최대 주주로 자금조달과 발주 등 프로젝트 전반을 주도하고, LS산전은 약 97억엔(약 980억원) 규모의 사업을 수주해 책임준공과 발전효율을 보증하고, 설계·조달·시공(EPC) 및 향후 20년 간 운영·유지(O&M)를 맡아 진행한다.
 
LS산전은 이번 발전소의 성공적 운용을 통해 태양광 분야에서 기술력을 다시 한번 입증하고 사업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는 전략이다.
 
미국의 시장조사기관 IHS Market에 따르면 글로벌 태양광 시장 규모는 올해 68GW 수준으로 지난해 58GW보다 약 17% 확대됐다. 내년에는 73GW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시장 성장세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LS산전 스마트에너지 사업 매출 확대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특히 LS는 그룹 차원에서 추진 중인 전력인프라, 스마트 에너지, 전기차 부품 등 미래형 에너지 효율 사업을 본격화하는 계기로 삼겠다는 복안이다.
 
LS그룹 관계자는 "일본은 미국, 중국과 함께 세계 3대 규모로 특히 깐깐한 품질 기준으로 높은 기술 신뢰성이 요구되는 시장"이라며 "일본 시장에서 제품력과 사업 역량을 인정받은 만큼 동남아 등 해외 시장에서 차별화된 전략을 통해 본격적인 성과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