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OLED로 유럽 프리미엄 TV 시장 공략
입력 : 2017-10-24 10:00:00 수정 : 2017-10-24 10:14:53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LG디스플레이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로 세계 최대 프리미엄 TV 시장인 유럽 시장을 공략에 본격 나섰다.
 
LG디스플레이는 24일(현지시간) 독일 뮌헨 소피텔 호텔에서 '유럽 올레드 데이' 행사를 개최하고 OLED TV 사업전략과 미래 디스플레이로서의 OLED의 비전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LG전자, 뢰베, 뱅앤올룹슨, 필립스 등 유럽 주요 OLED TV 제조사와 EISA, GfK, 레드닷 등 업계 전문가가 함께 참석해 OLED에 대한 비전을 적극 지지하고 유럽 프리미엄 시장에서 OLED TV의 확대를 위한 협력을 다짐했다.
 
여상덕 LG디스플레이 사장은 "유럽은 새로운 기술에 대한 수용도가 높고 모든 산업 부문에 있어 프리미엄 시장의 비중이 높아 OLED 확산을 위한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는 시장"이라며 "LG디스플레이는 유럽 프리미엄 TV시장에서 본격적으로 OLED를 확대해 세계 프리미엄 TV시장의 판도를 바꿔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유럽시장에서의 OLED TV의 확대가 전 세계 TV시장 석권의 승부처로 보고 유럽 시장에서 공격적인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상훈 LG디스플레이 TV 영업·마케팅 그룹장(전무)은 "LG디스플레이는 패널 출하량을 올해 170만대, 내년에 250만대까지 확대해 OLED TV가 영향력을 키워갈 수 있는 안정적인 생산체계를 갖췄다"며 "유럽 시장에서 OLED 확산을 위해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고객사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독일 뮌헨에서 열린 '유럽 올레드 데이' 행사에서 여상덕 LG디스플레이 사장이 '올레드가 미래의 디스플레이'라는 주제로 개막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